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8년02월20일화요일
                                                                                                         Home > 종합
  중-러는 왜 북핵을 옹호,지원하는 것인가?
기사등록 일시 : 2017-07-26 20:46:21   프린터

중-러-북은 북핵으로 세계 3차 대전을 준비하는가? 국제사회를 대표하는 유엔 안보리에서 북핵 해체를 바라는 對北制裁)에 대힌 결의를 아무리 해도 제재를 반대하거나 유야무야(有耶無耶) 희석시키면서 북핵에 대해 옹호, 지원를 고집해오는 나라의 원수는 중공의 시진핑, 러시아의 푸틴이다. 그들은 왜 북핵을 좋아하고, 국제사회의 북의 비핵화에 대한 여망을 무시하는 것인가?

 

이법철(이법철의 논단 대표) 시진핑과 푸틴이 대북지원을 고집하는 원인을 분석해본다. 시진핑과 푸틴은 각기 예전의 상관이었던 중공의 마오쩌둥과 소련의 스탈린이 대한민국 공산화를 위해 북의 김일성에게 전쟁 개시를 명령한 그 사상을 계승해 온다. 중-러는 반 대한민국과 반미사상을 추호도 변치 않았다. 중-러는 김일성에 명령하여 6,25 전쟁이 일어나 그 전쟁으로 무고한 국민 300여만 명이 살해되었는데, 중-러는 아직도 대한민국에 사과하지 않고 있다. 또 전쟁준비를 북의 김정은에게 배후 선동을 하는 것같다.

 

유엔에서 중-러는 한마음이 되어 세계평화를 위해 진력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중-러는 “북이 북핵으로 공공연히 한-미-일을 기습하겠다” 상습공갈을 처오고, 핵탄두를 탑재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준비로 미국과 일본국을 향해 사거리측정을 해오며 공갈협박을 쉬지 않는데, 중-러는 그것이 무엇이 그리 기쁘고 좋은 지 “잘한다!” 격려 고무의 북장구 처대듯이 옹호발언과 지원을 쉬지 않고 있다. 이에 광견(狂犬)같은 자들이라는 한국 항설(巷說)도 난무한다.

 

근거로 푸틴은 북의 북핵 보유에 대해 이렇게 국제사회를 향해 옹호하는 발언을 해보였다. “힘없는 작은 나라에서 핵을 보유하는 것은 자위(自衛) 수단으로 당연한 것 아닌가?”

 

북핵 보유에 대해 지지하고 옹호하는 푸틴의 말은 합당한 것인가? 북이 북핵으로 공갈협박을 한다면 그런 소리가 나올까? 푸틴같은 자가 러시아 정치를 장기집권하는 것은 러시아에 10월 혁명정신이 사망한 것으로 논평하고 “한국의 똥개(糞犬)가 목적도 없이 마구 짖어 대는 것과 하등 다를 바 없다” 없다고 논평하는 한국의 인사는 부지기수(不知其數)이다.

 

중공은 어떤가? 시진핑은 푸틴을 능가하는 북핵에 대한 집착을 보인다. 미국의 대북제재에 동참할 것처럼 겉으로는 표시를 하면서 美 대통령 트럼프를 기만하고, 속내는 가일층 북핵이 미국과 일본을 타깃으로 할 수 있는 ICBM 기술을 북이 준비할 수 있도록 시간을 벌어주며 속내로 북핵에 필요한 물자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는 항간의 논평이다. 따라서 시진핑괴 푸틴은 북핵으로 제2 한국전을 일으키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중-러의 북에 대한 옹호 지원은, 비유하면 이렇게 볼 수 있다. 불량소년에게 비수(匕首)를 주어 미운 놈을 지목하며 “무조건 찔러 버려라!” 하는 악질 깡패 두목 같다. “북핵으로 한-미-일을 겨냥하여 공갈협박을 쉬지 말라” 고 고무의 북장구를 마구 쳐대는 듯한 중-러라는 한국 항간이 논평이다.

 

특히 중-러는 과거 일본과의 전쟁에서 패한 숙원(宿怨)이 아직도 남아 있다고 분석할 수 있다.

 

특히 중국은 두 번의 대일전쟁(對日戰爭)에서 영원히 지울수 없는 뼈아픈 고통의 교훈을 받았다. 러-일전쟁에 패한 러시아도 숙원이 있다. 그 숙원이 있는 중-러는 한국에 일본국과의 과거지사를 들먹이며 일본국과는 영원히 화해할 수 없는 원수국(怨讐國)으로 만드는 공작을 쉬지 않는다는 항설도 난무한지 오래이다.

 

숙원이 있는 중-러는 북핵을 이용하여 일석삼조(一石三鳥)의 공작을 해오고 있다는 분석이다.

 

북핵으로, “첫째, 한반도에 미군을 내쫓고, 둘째, 한국을 중국의 속국으로 복귀시키고, 셋째, 일본국에 북핵으로 분풀이를 하고 ”일본국을 종속국으로 만들어 보겠다“는 흉계를 진행시킨다는 비등하는 한국의 항설이다.

 

한-미일에 북핵으로 도모하려는 중-러의 흉계는 대재앙만 초래하는 허황한 몽상일 뿐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각기 10월 혁명을 능가하는 자유를 위한 인민의 대봉기가 일어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논평이 지배적인 다.

 

러시아는 대통령, 총리직에 푸틴만한 인물은 전무하다는 말인가? 푸틴은 북핵을 옹호 지지하면서, 대통령, 총리직에 전매특허를 낸 것같아 보인다. 대통령을 했다거 총리직을 해보인다. 전매특허를 낸같다. 이제 북핵을 결사 옹호하고 지원하는 푸틴에 대해 러시아 국민들은 봉기하여 “장기독재에서 낙향을 시킬 때가 되었다”고 나는 주장한다.

 

북핵으로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중-러는 연합군의 출동 보다는 중-러의 인민들이 대봉기를 하여 전쟁이 없는 태평세계를 만들어 내야 할 때가 되었다고 나는 강력히 주장한다. 특히 중국 인민들은 류샤오보(刘晓波)의 자유를 위해 투쟁한 사상을 계승하여 중국에 새로운 자유세계를 열어야 할 것은 물론 ”북핵을 옹호 지지하여 태평천하를 망치려 드는 중공 지도자의 시대를 시급히 마감해야 한다“고 필자는 주장한다.

 

서두에 필자는 “중-러-북은 북핵으로 세계 3차 대전을 준비하는가?”라는 의문과 경계를 표했다. 중공은 각성해야 한다. 중공은 국제적 졸부(猝富)가 되었다고 해서 북핵을 앞세워 한-미-일에 구원(舊怨)에 대한 복수를 하겠다”는 흉계의 공작진행은 결론적으로 평화로운 지구촌에 3차 대전을 일으킬 뿐이다. 북핵으로 3차 대전이 일어나면 중공의 선봉장이 되는 북은 온전히 살아남을까? 중공은 온전히 살아남을까? 러시아는 어떤가? 북핵 해체를 열망하는 지구촌의 공분(公憤)으로 중공은 우선적으로 최후를 맞을 것같다. 안타까운 일이다.

 

북핵 해체에 대해 유엔 안보리에서 제재 결의를 아무리 해도 중-러는 상임이사국의 명분으로 번번히 북핵 옹호 지지와 지원을 계속해오고 있다. 지구촌에 이런 후안무치한 정치인이 또 있을까? 북핵에 정신나간 옹호와 지원을 해오는 중-러를 견제하기 위해 미국을 위시한 국제사회는 일본국을 상임이사국으로 균형자 노릇을 할 수 있도록 고민할 때가 됐다.

 

북은 중-러의 옹호와 지원으로 준비되는 북핵으로 허구헌날 한국을 향해 북핵으로 기습하여 “불바다를 만들겠다” 공갈협박을 상습하고 있다. 언제 북핵이 기습해올지 예측하기 난망한 고통속에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필자는 분노하여 북을 조종하는 중공의 시진핑, 러시아의 푸틴에 냉엄하게 대오각성을 맹촉하지 않을 수 없다.

 

시진핑-푸틴은 즉각 대오각성하여 북핵이 아닌 세계평화에 즉각 기여하는 정치 지도자가 되기를 바라며, “스스로 한국인들의 주적이 되지 말고, 친구가 되기를” 맹촉한다.

 

지구촌 대다수 사람들은 전쟁이 없는 평화속에 번영을 바란다. 중국식 표현으로 태평천하속에 번영을 바라는 것이다. 중국은 과거 중일전쟁, 국공내전과 중공의 마오쩌둥이 공산주의로 중공 권력을 잡기 위해서- 6천만여 명이 학살당한 역사가 엊그제 같은 데, 중공의 시진핑이 북핵을 앞세워 지구촌에 전운을 일으키려 한다면, 지구촌의 연합군은 손놓고 있어야 할까? 북에 떨어진 전쟁의 불똥은 중국 땅에 비화 되는 것은 시간문제이다.

 

시진핑과 푸틴은 각성하라! 세계의 공적이 되지 말라! ”중-러는 북핵으로 세계평화를 깨고, 북에 핵전쟁의 전장으로 만들어 무고한 북의 인민들을 대량 살상할 수 있는 대흉계를 버리라. 중-러의 인민들은 봉기하여 내부 혁명을 통해 태평천하를 이루는 새로운 정치 지도자를 선택하는 운동을 요원의 들불처럼 봉기해야 한다.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7795 문 대통령“불합리한 보호무역 조치,대책 마련하라 김형근 기자 2018-02-19
17794 활빈단,안중근의사 사형선고일 기억하자 이정근 기자 2018-02-14
17793 정세균 의장,포항 지진 피해 현장 방문 및 국회 구호성금 전달 이정근 기자 2018-02-13
17792 정세균의장'제2회 한일의회 미래대화'개회사 이정근 기자 2018-02-12
17791 활빈단,남 방북대신 북김정은 방남을 이정근 기자 2018-02-10
17790 평창올림픽 각국 선수단 92개국 2925명 등록 정승로 기자 2018-02-09
17789 정세균의장 한국계 의원 초청 오찬가져 이정근 기자 2018-02-09
17788 활빈단,독립 선언 99주년 상기 일본침략주의 분쇄 결의 이정근 기자 2018-02-08
17787 5·18특조위“헬기사격 처음 확인 이정근 기자 2018-02-07
17786 평창올림픽 재뿌리는 北열병식 중단하라 이정근 기자 2018-02-07
17785 문 대통령,평창 외교무대’공식일정 돌입 김형근 기자 2018-02-06
17784 6·13 지방선거 합동감시 및 지원상황실 개소 이정근 기자 2018-02-05
17783 활빈단,평창동계 올림픽 성공 기원 이정근 기자 2018-02-02
17782 국가안전대진단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6만곳 점검 나서 이정근 기자 2018-02-02
17781 활빈단,軍검찰 대북확성기 납품비리 철저 수사하라 이정근 기자 2018-02-01
17780 문 대통령“공무원,혁신 국가안전진단 과거방식 답습 말라 정승로 기자 2018-01-30
17779 활빈단,지자체는 화재와 불전쟁 벌여라 이정근 기자 2018-01-29
17778 밀양 화재‘범정부 현장대응 지원단’가동 이정근 기자 2018-01-26
17777 문 대통령 특단의 청년일자리 대책 추진 김형근 기자 2018-01-25
17776 활빈단,죽도 상설 전시관 중단 촉구 이정근 기자 2018-01-24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걸그룹 오마주 신곡 ..
  학교 내 청소년단체 활동의 필요성
  산사(山寺)는,한국불교 문인들의 고향이..
  이순신장군은 청백리?
  나홀로소송은 어떻게 해야하나?
  인터넷신문 등록요건 반대 자유 침해 우..
  정몽구 회장,대법원 판결 겸허히 수용해..
  소년 급제 이준석,새벽 술 마시고 고자질..
  구제역 확산 일로, 적극적 대응책 마련을..
  꽃동네 진실을 조작한 추적 60분 KBS TV ..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노비구승.노비구니..
  상지대학교 사학비리 책임자 김문기 총장..
  의경부대내 가혹행위,성추행 범죄 여전히..
  전교조,전임자 복귀 보다 법개정이 우선..
  철도노조 파업,노사관계 정부와 코레일 ..
  여당 서민 등골 빼서 부자들 주머니 채워..
평창올림픽 후 2023 세계스..
안병일〔한국스카우트 서울남부연..
시진핑의 중국몽과 미국의 ..
중국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중국몽이 지난달 19~24일..
한 미 대통령 판문점 동반 ..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을 찾아 한미 ..
문재인 대통령 베를린 쾨르..
평화 구상을 환영한다.한반도 평화..
북한 ICBM 발사 성공 주장..
문 대통령은 한-미-일 정..
소형 무인기 제작,북한에 ..
합동참모본부가 지난 9일 강원도 ..
소녀주의보 '지성' 스포츠..
60kg 아이돌로 알려진 걸그룹 소녀주의보의 '지성'이 ..
제8회‘청주아리랑과 팔도..
1938년 일제 강정 기 때 일제의 만행을 피해 중국 등..
제4회 가톨릭영화제 4일간..
  소통과 포용’을 주제로 열린 제4회 가톨릭..
암 치료를 위한 새로운 면역 ..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기초연..
수술 없이 종양 제거‘스마트..
한국디지털뉴스 이정근 기자 = 외..
여수백병원 수술 없는 오십견..
새로운 어깨힘줄 이전 치료법 개발 2017년 3월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