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9년06월16일일요일
                                                                                                         Home > 국제
  폼페오“미 북,목표 향한 신뢰 구축해야
기사등록 일시 : 2018-10-06 12:41:02   프린터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미국과 북한이 합의 사항을 도출하기 위한 충분한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고 미국소리방송이 보도했다고 6일 밝혔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7월 북한 방문을 마치고 평양 순안공항에서 전용기에 오르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방북 성과를 설명하고 있다.(사진=VOA)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미국과 북한은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4가지 사안에 합의했다며 달성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오 장관] “We know the end state. It was set out in the Singapore summit, four elements of it. So we know that piece of what we’re trying to achieve. But how it is each side is seeking to approach that and how we can deliver against the commitments that were made.”
 
북한 등 아시아 순방을 위해 앨라스카주로 향한 폼페오 장관은 5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비핵화에 추가 진전을 보일 의사가 있다는 점을 어떻게 보여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이어 미국은 무엇을 달성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고 있지만 미-북이 이를 어떻게 접근하고 이뤄낸 합의를 어떻게 이행할지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서는 많은 필요 조건이 있으며 미-북은 이 목표로 가는데 필요한 행동을 취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신뢰를 구축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폼페오 장관] “And so there are lots of requirements for this. Each side has to develop sufficient trust so they can take the actions necessary to get to the end, and then we’re also going to set up the next summit. So we hope to at least - I doubt we’ll get it nailed, but begin to develop options for both location and timing that Chairman Kim will meet with the President again. Maybe we’ll get further than that.”

 

그런 다음에 (미-북) 정상회담 계획도 잡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완전한 합의를 이룰지는 모르겠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다시 만날 장소와 시간에 대한 옵션을 만들기 시작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보다 더 나아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오 장관은 2차 정상회담에 대한 시간과 장소가 대체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기를 바란다면서도 이를 공개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대답했습니다. 모두 알고 싶어하는 것은 알지만 협상은 공개적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폼페오 장관은 정상회담의 시간과 장소 문제는 협상되는 사안이 아니라 결정되는 사안이 아니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렇다고 답한 뒤 미국은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대화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폼페오 장관] “Sure, it is. Sure, it is. We’re having conversations, moving conversations about how to achieve denuclearization. Every element of that - all the timing issues, the venue issues, those things all are material to delivering this fundamental transition between hostility on the peninsula and peace and well-being for the North Korean people. This is 70 years on, so every single piece of this is material to delivering against it.”
 
이어 (회담의) 시간과 장소를 비롯한 모든 사안들은, 한반도의 적대감에서 북한 주민들의 평화와 안녕으로의 근본적 전환을 이뤄내는 도구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70년 동안 이어진 문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폼페오 장관은 종전 선언 체결이나 핵 신고를 뒤로 미뤄야 한다는 한국 외교장관의 발언에 대한 질문에는 협상 내용을 언급하지 않겠다며 대답하지 않았다.

 

폼페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나 서한을 전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현재 공개적으로 말할 준비가 된 어떤 것도 가져가고 있지 않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전달할 메시지를 물론 갖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 결과를 이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폼페오 장관] “And so yes, I’ve obviously got a message. The President has tasked me and our State Department team to deliver the outcomes from Singapore and to begin to find the - look, you have to remember the history. This is not the first team that’s gone to try and accomplish this. There have been comprehensive agreements reached between the parties before.”
 
이어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자신들이 처음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도 (미-북) 당사국은 포괄적인 합의를 도출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과거에는 실패했었다며 그 때와는 근본적으로 달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오 장관] “And they foundered. They didn’t work. And so this has to be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that. I believe what Chairman Kim and the President agreed to is fundamentally different. It’s this idea that we will get to denuclearization in a fully verified, irreversible way and then we will actually deliver on the commitments to make this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또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약속은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는 완전히 검증되고 되돌릴 수 없는 방법으로 비핵화를 이룬 다음에 북한 주민들의 밝은 미래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실제로 이행하는 개념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를 나눠봤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나눈 대화, 김 위원장의 공개 발언을 들어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도 이것이 북한에게 올바른 일이고 북한 주민들에게 훌륭한 결과를 전달하는 데 참여하길 원한다는 의사를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폼페오 장관] “And I think Chairman Kim too, that’s - when I’ve spoken to him, when I’ve heard the President speak to him, when I’ve seen his public remarks, he’s given every indication that that’s his intention too, that he understands that this is the right thing for North Korea and that this is the - that he wants to be part of delivering this great outcome for his people.”
 
폼페오 장관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중국과 러시아 방문에 대한 논평 요청에는, 미국도 최선희와 항상 대화를 나누며 잘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폼페오 장관] “So we talk with Choe Son-hui all the time. We know her as well. We know that China is going to be part of the solution. They’ll ultimately be - when we get to the end, we will have signed a peace - if we do this well, we will have signed a peace treaty that ends the armistice, and China will be part of that. We welcome China’s efforts to continue to enforce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We’ve talked with them about that a great deal. We value their participation in this process, and so I think it’s inevitable that the North Koreans are going to talk to their longtime neighbor, the Chinese.”
 
이어 미국은 중국이 문제 해결의 일부가 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일이 잘 진행돼 정전협정을 끝내는 평화 협정을 체결한다면 중국이 이에 참여할 것이다.

 

또한 미국은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계속 이행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와 관련해 중국과 많은 대화를 나눴고 중국이 이 절차에 참여하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오랜 이웃인 중국과 대화를 한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오 장관은 중국에 대한 최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강력한 발언이 북한 문제에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중국은 북한의 비핵화가 자신들에게 중요하다는 점과 이것이 성공하기를 원한다는 점을 명확하게 해왔다고 대답했다.

 

[폼페오 장관] “My conversations with the Chinese have consistently - they’ve made clear that this issue of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s important to them, that they want this to be successful. And they have said in spite of places where we have disagreements in other things - we’ve had disagreements on trade and the like - that they are determined to support our efforts to see this through to its completion, consistently since we first began this process.”
 
이어 중국은 무역을 비롯한 다른 부문에 이견이 있는 상황에서도 이 문제가 완료되는 것을 보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이런 입장은 북한과의 문제를 시작했을 때부터 일관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938 트럼프 대통령“김정은 친서 받아.. 이정근 기자 2019-06-12
1937 트럼프 대통령“적절한 때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 고대 정승로 기자 2019-06-06
1936 북한 관리들,유엔서 식량 개선 홍보 이정근 기자 2019-05-18
1935 폼페오“북한 같은 불량정권 상대하기 어려워 이정근 기자 2019-04-11
1934 [인터뷰 리비어 전 부차관보] 3차 미-북 정상회담 몇달내' 어려워 이정근 기자 2019-04-07
1933 미 한 정상,대북 제재’조율 어려울 수도 이정근 기자 2019-03-30
1932 트럼프 김정은 만찬 회동 정승로 기자 2019-02-27
1931 트럼프 제재 풀려면 북한이 의미 있는 일 해야 정승로 기자 2019-02-21
1930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4) 선거 이정근 기자 2018-12-17
1929 외교부,주한 GRULAC 공관과 협력세미나 및 우호의 밤 개최 이정근 기자 2018-12-17
1928 한 러 6자 수석대표 협의 개최 이정근 기자 2018-12-17
1927 미 상원 외교위원“내년 의회, 대북 현황 총체적 재검토 이정근 기자 2018-12-15
1926 제1차 한-UAE 원자력 고위급협의회 개최 정승로 기자 2018-11-16
1925 폼페오 장관“북 핵 폐기 직접 검증 볼 수 있어야 이정근 기자 2018-11-02
1924 폼페오“미 북,목표 향한 신뢰 구축해야 이정근 기자 2018-10-06 427
1923 트럼프“2차 미북정상회담 곧 발표 이정근 기자 2018-09-25
1922 외교부,이란 테러 행위 강력히 규탄 유태균 기자 2018-09-23
1921 미 상원서 북한 비핵화 비관론 확대 이정근 기자 2018-09-09
1920 국무부“북한 핵개발 지속 IAEA 평가 정확 이정근 기자 2018-08-24
1919 미 전직 관리들 “남북회담 개최 긍정적 이정근 기자 2018-08-14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걸그룹'시크엔젤 사..
  루마니아·세르비아에 실종자 수색 구조 ..
  정부당국 하절기 여름철 전력수급대책 차..
  충남 천안삼거리공원,미래 100년을 디자..
  한 미 을지연습훈련 통하여 안보역량 다..
  사회불안 야기하는 불법폭력조직 발본색..
  복지부,동네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감사원 자동차 리콜 제도 보완 추진
  전국순회 국민 안보강화
  청소년 훈계는 옛말,무서운 세상,정교육 ..
  <독자 한마디>대한민국 남자라면 군복무..
  정부는 노인성 중증환자 지원에 더 관심..
  한국스카우트연맹, 인성교육을 통한 참 ..
  학교와 청소년NGO활동의 상관성
  인간의 운명은 다 정해진 것인가?
  학교 내 청소년단체 활동의 필요성
한국스카우트연맹,21세기 ..
안병일〔글로벌사이버대 뇌교육융..
분열과 갈등 극복하고 새로..
2019년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우리나라 지진 안전지대 아..
일본의 지진에 대한 정책과 천재지..
한국사립유치원(한유총)사..
국가관리회계시스템인 에듀파인 도..
경제 불황에 지방의원 지금..
기초자치 지방의원 환골탈태, 거듭..
청렴은 공정사회의 출발점
국립이천호국원장은 지난 3월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201..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6월 1일부터 ..
예술단체 링카트, 정류장 ..
한국디지털뉴스 정승로 기자 = 예술단체 링카트(LINKA..
설하수,상큼 활력 넘치는 ..
트둥이’ 설하수가 넘치는 에너지로 해피바이러스를 ..
‘쥬얼리’ 조민아가 앓은 레..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 흔히 손발이 차가우면 ..
강동경희대병원,치매부터 중..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 =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
강동경희대병원 신경외과 조..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 = 강 동경희대병원(원장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