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9년08월26일월요일
                                                                         Home > Best 기사
  삼성반도체 불산 누출 사고 은폐의혹 철저히 규명하라
기사등록 일시 : 2013-01-29 11:35:06   프린터

삼성반도체, 불산 누출 근로자 사망 직후에야 관련 기관에 신고

정부는 누출사고 원인과 피해상황 철저히 조사해야

 

 

경북 구미 불산 누출 사고의 악몽이 채 가시기도 전에 국내 굴지의 대기업인 삼성반도체 화성공장에서 불산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29일 장하나 의원실이 정부기관 등과 통화한 바에 따르면, 삼성반도체 측은 사고사실을 25시간 넘게 은폐하고 있다가 피해자가 사망한 직후에야 관련기관에 알린 것으로 드러났다. 삼성반도체의 사고은폐 의혹을 철저히 규명할 것을 촉구한다.

 

삼성반도체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시 31분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11라인 외부에 있는 ´화학물질중앙 공급시설 밸브´에서 불산이 액체상태로 유출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후 삼성반도체는 협력사 STI 서비스 직원들을 불렀고 27일 오밤 11시에야 보수작업에 들어갔다. 그리고 수리를 완료한지 2시간여 지난 28일 7시 30분  STI서비스 직원 중 박모씨가 목과 가슴의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13시 55분에 사망했다. 정부관계자에 따르면 삼성반도체가 경기도청에 신고한 시각은 28일 오후 2시40분이고, 고용노동부에 신고한 시각은 28일 오후 3시께이다. 삼성반도체는 불산가스 누출사고 사실을 은폐하고 있다가 박모씨가 사망한 직후에야 신고를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장 의원실이 한강유역환경청과 통화한 바에 따르면 화학물질사고 대응 수습부서인 환경부는 28일 오후 5시가 돼서야 사고 신고를 접수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차 오염으로 인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화학물질사고에 환경부가 가장 늦게 사고 접수를 받았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이다. 화학물질 전문부서인 환경부는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정확하고 신속한 상황파악을 통해 사고수습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작년에 발생한 막대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일으켰던 구미 불산 누출 사고에도 경우 환경부의 늦장 대응과 미숙한 판단으로 2차 피해가 확산된 바 있다.

 


구미에서 대규모 재앙을 일으켰던 불산 사고가 일어난 지 네 달 만에 경주 상주에서 염산(1월 12일)이 충북 청주에서 불산(1월 15일), 그리고 경기 화성에서 불산이 누출되었다는 것은 우리사회의 화학물질안전관리체계에 매우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그러나 구미사고 이후 김황식 총리가 주재한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개선대책」에서 볼 수 있듯이 정부는 기존의 화학물질안전관리체계를 보강하는 수준에 그쳤을 뿐이다.

 

지난해 12월 27일 장하나 의원실 보도자료 용두사미로 끝난 구미불산 대책

 

국회, 학계, 시민사회에서 화학물질 관리부서의 일원화를 통해 안전한 관리를 제안하고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개선대책」에선 해당 물질을 관리하는 부처가 사고의 대응 수습의 주관부처 역할을 수행하고, 부처 간 관할이 중첩돼 있거나 불분명한 경우에만 환경부로 대응 수습 체계를 일원화였다. 관리 대상 물질에 따라 사고 대응 주관부처를 구분하는 기존의 틀을 그대로 두는 것이다.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개선대책에서는 자체방제계획에 대해서만 정보공개를 확장하는 등 지역 주민들이 화학공장으로부터 어떤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지에 대한 주민들의 알권리도 확대되지 못했다.
 

정부는 삼성반도체의 사고은폐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 처벌 등의 법적 책임을 분명히 물어야 한다. 또한 불산 누출의 원인과 피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주민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나아가 기업경쟁력을 이유로 화학물질안전관리에 대한 안전관리강화, 정보공개강화 등 근본적인 대책을 더 이상은 미루어선 안 된다. 

 


정승로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361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전환해도, 상시적 해고 위험 김형근 기자 2013-04-10
1360 박대통령은 정의의 칼로 전교조 척결해야 김형근 기자 2013-04-08
1359 쌍차문제 해결 위한 국정조사 실시해야 이정근 기자 2013-04-05
1358 김재철 떠난 MBC 놓고 벌어지는 좌·우의 꼴불견 이정근 기자 2013-04-01
1357 독도 해양영토 정책방향 이정근 기자 2013-04-01
1356 공무원-군인연금부터 당장 뜯어고쳐야 김제일 기자 2013-04-01
1355 자미원’ 그 땅은 어디인가? 이정근 기자 2013-03-30
1354 안보사이버 행정조직 확대 해야 이정근 기자 2013-03-29
1353 가습기살균제 피해현황 단독입수-피해자 3명중 1명 사망 정승로 기자 2013-03-27
1352 여수산단 인근주민들 불안해 못살아 이주시켜 주세요 리강영 기자 2013-03-23
1351 현대차는 중노위 불법파견 판정을 즉각 수용해야 이정근 기자 2013-03-20
1350 천안함 피격사건 3주기에 즈음하여 김형근 기자 2013-03-20
1349 김영한 근거 없는 비방 멈춰라 이정근 기자 2013-03-19
1348 여수산단 여전히 안전불감증...불안한 여수시민 리강영 기자 2013-03-15
1347 금속노조 파괴 노동행위 사용주 구속수사촉구 이정근 기자 2013-03-13
1346 백혈병 산재노동자 고 황유미님 6주기 삼성은 사과부터 하라 이정근 기자 2013-03-06
1345 조웅 주장 퍼뜨린 누리꾼 검찰 고발 이정근 기자 2013-03-05
1344 광란의 미군 난동 구속 수사해 엄벌하라 이정근 기자 2013-03-04
1343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 한 점 의혹 없는 사법처리 촉구 정승로 기자 2013-02-28
1342 부패신고자 11년간 183명에 53억 보상금 지급 이정근 기자 2013-02-25
    6  7  8  9  10  11  12  13  14  15   
이름 제목 내용
 
 
한가빈,‘미스트롯’..
  지방정부 지역화폐발생 신중해야 하고 사..
  형법개정 서민상대“사기죄 형량 상향 현..
  병역 기피하고 해외로 달아난 유승준의 ..
  정보보호의 날 맞아 그 중요성 인식하는 ..
  우리사회 안전불감증 부재 이제는 변화되..
  우리사회 애 경사 문화 이제 현실 반영한..
  무더운 여름철 음식관리 철저히 해야
  지난 역사는 우리의 미래에 대한 보배 교..
  북한선박 동해 삼척항 정박사건을 바라보..
  공직자가 바로서야 공직사회가 살고 신뢰..
  루마니아·세르비아에 실종자 수색 구조 ..
  정부당국 하절기 여름철 전력수급대책 차..
  충남 천안삼거리공원,미래 100년을 디자..
  한 미 을지연습훈련 통하여 안보역량 다..
  사회불안 야기하는 불법폭력조직 발본색..
문재인 정부 N포세대(청년..
대한민국 젊은이가 꿈과 희망을 가지..
정부 경제규모에 걸 맞는 ..
만일에 외환사태 예방위해 교역국..
한 일 관계 정상화 시급한 ..
한.일 관계 적신호, 양국의 국익 ..
검찰은 음주운전 처벌강화..
    음주운전 더 이상의 관용은 없다고..
한국스카우트연맹,21세기 ..
안병일〔글로벌사이버대 뇌교육융..
분열과 갈등 극복하고 새로..
2019년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201..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6월 1일부터 ..
예술단체 링카트, 정류장 ..
한국디지털뉴스 정승로 기자 = 예술단체 링카트(LINKA..
설하수,상큼 활력 넘치는 ..
트둥이’ 설하수가 넘치는 에너지로 해피바이러스를 ..
강동경희대병원, 관상동맥우..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 =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
패혈증 생존율 획기적으로 높..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세균에 감염되면 백혈구..
보건의료연구와 블록체인 학..
지선하 교수 “헬스케어 블록체인으로 데이터 수집, 거래 아닌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