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8년11월19일월요일
                                                                                                         Home > 종합
  공정 그리고 경제활동
기사등록 일시 : 2018-08-15 17:10:43   프린터

1945년 8월 14일 일본은 연합국에 항복을 통보하고, 8월 15일 낮 12시에 항복 선언을 했다. ‘2차 세계 대전’이 종식을 고했다.

 

대한민국에 있어 일본은 불공정의 대명사다. 대한민국의 천명(天命)을 말살하려고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하여 백성(百姓)의 생명(生命)까지 앗아간 일본은 반인권적이고 반평화적이다. 오늘, 일본은 역사적 사실을 세계 만방에 말하고, 인류 평화를 위한 일에 막대한 돈을 대야 한다.

 

여기서, 오늘, 단순하고 모두가 희망하는 수준에서, 우리가 겪고 있는 경제를 생각해보자. 통화량이 소멸되고, 투자량이 일부 경제활동 계층에 편중 집중되고 있다.

 

경제에서, 통화량은 국가 경제 영역 안에서 흘러가고 있는 화폐를 어느 시점에서 측정한 총액을 말한다. 특정 시점에서 특정하는 총량이며, 통화량의 크기와 변동을 측정할 수 있는 지표다.

 

경제에서, 투자란 이익을 얻을 목적으로 돈을 대는 활동으로, 국가 경제 영역 안에서 투자되는 화폐 총량을 결정할 수 있다.

 

대한민국 경제활동 영역 안에서, 통화총량이 투자총량이 되어 경제활동에 전액 투입되고 생산으로 판매로 소비로 이어져서 다시 통화총량과 투자량이 늘어나는 순환이 이루어 져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이는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 공통으로 발생하는 경제 현상이다. 통화량이 투자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돈이 소멸 잠식되고 일부 계층에 편중 집중되는 일이 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

 

여기에서, 일명 ‘4대강 사건’을 생각해 보자. ‘22억원’이란 돈이 등장하고, ‘참여 기업’이란 경제활동 주체가 등장한다. 비용과 세금을 제하고 이익을 남기는 과정에서 ‘4대강 개발’이란 경제활동이 생산적이었는가, 즉, ‘목표했던 실적이 달성되었는가?’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있다. 나아가, ‘22억원’이 제대로 경제활동에 투입되지 않고 얼마나 많은 돈이 사라졌는가, 즉, ‘잠식되고 집중되었는가?’ 의문이다. 조금 더 살펴보면, 하위 단계 경제활동 참여자(정확한 정의는 아니고 일반적 구분이란 생각이다)들이 돈을 얼마나 벌었는가? 더 큰 의문이 남는다. 바로 하위 단계 경제활동 참여자들의 입에서 ‘손실이 크고, 돈을 벌지 못했다’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공정하지 못하다.

 

22억원’은 국민이 낸 세금이고, 국가 예산으로 집행된 돈이다. 그런데, 상위 및 중간 경제활동 참여자와 하위 경제활동 참여자 사이에 괴리와 간극이 너무 크다. 모두에게 고르게 이익이 돌아가야 한다. 하위 경제활동 참여자가 이익을 챙기는 과정에서 “손실이 크고 결국 돈을 벌지 못했다”라고 한다면 불공정하다.

 

일본이 대한민국 백성의 인권을 유린하며, 목숨을 앗아갔던 일과 무엇이 다른가? 이제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모두가 달라져야 한다. 국가와 개인, 기업 모두가 달라져야 한다. 통화량이 생산적으로 증가하는 방향으로 달라져야 한다. 그래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밝다. 평화와 번영이 함께 할 수 있다.


김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8080 문재인 대통령,평화 번영 공동체 구축 김형근 기자 2018-11-16
18079 활빈단,북한 방남단 향해 북한인권개선,리선권 규탄시위 이정근 기자 2018-11-15
18078 국유농지 불법사용 근절 강화 추진 정승로 기자 2018-11-14
18077 김정은 열렬 환영 백두칭송위원회 고발당해 이정근 기자 2018-11-13
18076 경찰대학,내후년부터 편입 허용 이정근 기자 2018-11-13
18075 문 대통령 근로장려금 3조8천억원 대폭 확대 이정근 기자 2018-11-12
18074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통일이 온다네’ 플래시몹 보급 이정근 기자 2018-11-09
18073 문희상, 바킷 듀센바예프 주한카자흐스탄대사 예방 받아 이정근 기자 2018-11-09
18072 전국 소년소녀가장 돕기 시민연합회 이정근 기자 2018-11-08
18071 이낙연 총리“약자에게 자행한 강력범죄,무겁게 처벌 검토 김형근 기자 2018-11-06
18070 한강하구에서 남북이 공동‘평화의 물길’을 열다. 정승로 기자 2018-11-05
18069 일본은 강제징용피해자 배상하라 이정근 기자 2018-11-02
18068 남북,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의향 서신 IOC에 전달키로 이정근 기자 2018-11-02
18067 문재인 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 김형근 기자 2018-11-01
18066 국방부“남북,지상 해상 공중 적대행위 전면 중지 이정근 기자 2018-10-31
18065 외교부 장관, 카리브 3개국 외교 장 차관과 공동 면담 정승로 기자 2018-10-30
18064 양승태 전 대법원장,구속해야’62.1% 반대 25.4% 이정근 기자 2018-10-29
18063 여성 은행원 ‘2등 정규직’대우 여전 이정근 기자 2018-10-26
18062 김병욱의원,하도급법 위반 공공입찰제한 대상 기업 34개 이상 김형근 기자 2018-10-25
18061 국토부,내년 1월 전국 아파트 13만가구 입주 이정근 기자 2018-10-24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걸그룹'얼라이크, 여..
  학교와 청소년NGO활동의 상관성
  인간의 운명은 다 정해진 것인가?
  학교 내 청소년단체 활동의 필요성
  산사(山寺)는,한국불교 문인들의 고향이..
  이순신장군은 청백리?
  나홀로소송은 어떻게 해야하나?
  인터넷신문 등록요건 반대 자유 침해 우..
  정몽구 회장,대법원 판결 겸허히 수용해..
  소년 급제 이준석,새벽 술 마시고 고자질..
  구제역 확산 일로, 적극적 대응책 마련을..
  꽃동네 진실을 조작한 추적 60분 KBS TV ..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노비구승.노비구니..
  상지대학교 사학비리 책임자 김문기 총장..
  의경부대내 가혹행위,성추행 범죄 여전히..
  전교조,전임자 복귀 보다 법개정이 우선..
헌병 70년 역사 사라져 군..
국방부는 병과 명칭 및 마크 변경..
한국청소년NGO의 조직역량 ..
안병일〔글로벌사이버대학교 뇌교..
혁신 그리고 경제번영
생산성 및 매출의 증가와..
청소년준거집단활동 발전방..
안병일 (한국스카우트 서울남부연맹 ..
남북 한반도 평화선언,‘수..
2018년 7월 27일은 휴전협정 65년..
평창올림픽 후 2023 세계스..
안병일〔한국스카우트 서울남부연..
2018 제2회 시니어코리아 ..
시니어코리아 퀸 선발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춘엽)..
강릉에서 4세기대 신라 찰..
세기대 신라 찰갑(札甲)이 완전한 형태로 영동지역에..
보은군 상주단체 로비음악..
한국디지털뉴스 김석쇠 기자 = 보은군 문화예술 상주..
한약 백출 항염증 효과 및 면..
국내 연구진이 한의학에서 사용되고 있는 한약 백출이 염증을 억..
어깨 건강 상식 백창희 원장]..
어깨 통증은 아내도 남편도 모른다..
씨앤팜,無고통 항암신약 시대..
체내에 독성을 끼치지 않는 최대 무독성 용량(NOAEL)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