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9년12월16일월요일
                                                                                                         Home > 종합
  천박(淺薄)과 반동(反動)
기사등록 일시 : 2019-07-29 09:16:49   프린터

일본국민은 대한민국 국민의 평화로운 이웃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염원(念願)한다.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은 반동(反動)이어서 천박(淺薄)하다. 궁극적으로 망국의 길을 가고 있다.

 

천박(淺薄)’은 ‘학문이나 생각 따위가 얕거나, 말이나 행동 따위가 상스럽다’이다. 일본 지배계층은 생각이 다르고 말이나 행동 따위가 상스럽다. 아베 신조는 거짓 역사를 신봉하고 ‘신사참배’의 규율을 따른다. 아베 신조는 주술적 전 근대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오늘을 산다. 구태이자 반동이다.

 

일본 선거의 결과만 보면, 과반수 일본은 ‘천황국가’로 돌아가 세계를 상대로 전쟁을 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아닐 것이다. 그러나 아베 신조는 ‘대동아공영’이란 망국 정치의 영광을 되살리려 한다.

 

안타깝다. 아베 신조는 역사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 G20(세계 20개 국가 모임: Group of 20 Nations of the World)의 구조와 WTO(국제무역기구: World Trade Organization; An international organization based in Geneva that monitors enforces rules governing global trade) 역할을 망각하고 일본 정치에 악용했다. 아베 신조는 다자간 협력 관계가 공고해진 세계 경제, 경계가 소멸된 세계 경제를 너무도 모른다. 참담하다. 국내에도 소위 ‘친일 토착 왜구’라 불리는 세력 집단이 존재한다. 아직도 세상 물정을 모르고 일본에 종속되어 있어 통탄스럽다.

 

아베 신조는 7월 20일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 3연임에 성공해, 2021년 9월까지 총리직을 맡는다. 아베 신조는 전쟁, 군대 보유 금지의 ‘평화헌법’을 개정해, 일본을 전쟁이 가능한 국가로 바꾸려 획책하고 있다. 개헌은 아베 신조의 외할아버지 기시 노부스케가 이루지 못한 숙원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의 친할아버지인 아베 간은 일본 군국주의에 맞서 평화주의자의 길을 걸었다. 아버지 아베 신타로도 평화헌법을 옹호했다.

 

아베 신조는 당선 뒤, “여러분과 함께 헌법 개정을 추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는 2013년 9월 미국의 한 보수적인 싱크탱크 연설에서 “나를 ‘우익 군국주의자’라고 부르고 싶다면, 그렇게 불러도 괜찮다”라고 말했다.

 

교도통신이 지난 20-21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신조가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51%가 “반대”라고 답했고, “찬성”은 35.7%였다. 상당수 일본인들이 아베 신조가 획책하는 개헌에 동의하지 않는 결과로 보인다.

 

한반도의 긴장완화, 남북통일이 개헌을 추진하는 아베 신조에겐 탐탁지 않다. 섣불리 국민투표를 밀어붙일 수도 없는 노릇이다. 투표에서 부결되기라도 하면 다시 개헌을 추진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1930년 2월 중의원 의원에 당선된 마쓰오카  요스케 (松岡洋右)는 외무상 시데하라 기주로(幣原喜重郞)의 평화적인 외교를 비판하면서 만주 몽골에서의 일본의 권익을 옹호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미야자키 이치사다(宮崎 市定)는1942년 대동아역사편찬이라는 프로젝트에 편찬책임자로 선정되었고, 문명의 근원을 메소포타미아 등 서아시아권에서 발흥한 것으로 하되, 그 문화가 동으로 전파되어 가장 고도로 발전한 문화가 일본이라는 식으로 할 것을 건의하여, 일본 문부성이 이를 수락했다.

 

이시와라 간지(石原 莞爾)는 관동군 작전주임 참모로 있을 때, 이타가키 세이시로(板垣征四郎)와 함께 1931년 남만주철도 폭파 사건을 조작해 만주사변을 일으켰다. 이시와라는 일본을 중심으로 한 만주, 중국, 그리고 아시아 각국의 연맹체인 동아연맹을 구상했고, 이를 위해서는 소비에트 연방과의 전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일본군 무카이 도시아키(向井敏明) 소위와 노다 쓰요시(野田毅) 소위가 ‘일본도(日本刀)로 100인을 참수’ 시키는 사건이 있었다. 1937년 11월 30일자 ‘오사카 마이니치 신문(大阪每日新聞)’과 12월 13일자 ‘도쿄 니치니치 신문(東京日日新聞)’에서 일본군 무카이 도시아키(向井敏明) 소위와 노다 쓰요시(野田毅) 소위가 일본도(日本刀)로 누가 먼저 100인을 참수 시키는지를 경쟁했다고 보도되었다. 패전 이후 이들은 중국 난징에서 열린 난징 재판에서 사형을 언도받고 총살형을 당했다. 그들은 최후까지 자신들은 결코 민간인을 학살한 적이 없으며, 신문 보도도 단순한 창작 기사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반동(反動)’은 ‘역사의 진보나 발전에 역행하여 구체제를 유지 또는 회복하려는 입장이나 정치 행동’이다.일본 아베 신조는 G20와 WTO를 교란했다. 거짓 논리를 앞세우며, 대한민국을 ‘경제 침공’하고 도주했다.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1일 서울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수출상황점검회의 모두 발언에서 “오전 관계장관 회의를 통해 상황 및 대응방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향후 WTO 제소를 비롯하여 국제법과 국내법에 의거해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출제한 조치는 WTO 협정상 원칙적으로 금지될 뿐만 아니라, 지난주 일본이 의장국으로서 개최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선언문의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하고 예측 가능하며 안정적인 무역과 투자 환경을 구축하고 시장개방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합의정신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하루 뒤인 2일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의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은 “일부 보도나 한국 쪽 반응처럼 이른바 대항 조처가 아니다”라며 안보상 이유를 꺼내 들었다. 그러나 이어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대해 유감스럽게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까지 만족할 만한 해결책이 전혀 제시되지 않았다”며 분명하게 강제징용 문제를 거론했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를 두고 한국과 일본이 격돌한 7월 24일 스위스 제네바 세계무역기구(WTO) 일반이사회에서, 일본 정부 대표단 중 한 명인 이하라 준이치 주제네바 국제기관 대표부 대사는 이사회 뒤 기자회견에서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전혀 관계없으며, 수출규제 조처도 아니라고 이사회에서 강조했다”며 거짓 변명을 했다. 한국이 일본의 수출규제는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조처라고 짚은 데 대한 반발이다.

 

한국 정부는 일본이 “정치적 목적에서 세계 무역을 교란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스위스 제네바에 남아 대표단 간 별도의 1대 1 협의를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일본 쪽은 이에 응하지 않아 문제 해결의 의지가 애초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대동아공영(大東亞共榮)’이란 단어를 만들고, ‘동아시아 지역에서 구미의 식민지 지배를 타파하고 아시아 제민족의 해방을 위한다는 명목의 거짓 선전을 했다.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대동아공영권(大東亞共榮圈)’이란 그릇된 정치 기조를 앞세워 아시아 국가와 미국을 침공했다.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1938년 11월 3일 일만지(日滿支) 3국의 '선린(善隣) 우호(友好) 공동방공(共同防空) 경제제휴(經濟提携)'를 표방한 ‘동아(東亞) 신질서(新秩序) 건설(建設)’ 성명을 발표했다.

 

1940년 1월 미국과 일본 통상조약이 실효되고 일본제국주의의 남진정책이 구체화되자, 미국은 대일금수를 강화하고 장제스(蔣介石) 정권에 대한 군사(軍事)·경제적(經濟的) 원조를 증가시켰다. 1941년 7월 독일과 소련 개전 후 일본군의 프랑스령 인도차이나 진주에 대해 미국 영국 네덜란드는 대일자산동결과 대일석유수출 금지를 단행했고, 일본과의 전면 대결을 표방했다.

 

일본 제국주의자들의 일만지(日滿支) 3국의 공동체 결성은 1940년 7월 ‘기본국책강요’에서 '동아신질서는 일만지를 근간으로 하고 그것에 남양을 추가해 황국의 자급자족경제를 확립한다'는 대동아공영권으로 확대되었다. 일만지를 중·경공업지역으로 하고, 여기에 원료공급지 공업제품의 시장으로서 동남아시아를 결합하는 광역경제권을 구상했다.

 

1941년 11월 '자위자존'을 목적으로 미국 영국 네덜란드와의 전쟁도 불사한다는 ‘제국국책수행요령’을 결정하고, 점령지의 치안유지, 군사전략 물자의 신속한 확보, 일본군의 현지에서의 물자조달을 규정한 ‘남방점령지행정실시요령’을 발표했다. 그리고 12월 ‘남방경제대책요강’이 결정되었으며 자원을 획득하고 당면한 침략전쟁을 완수한다는 ‘대동아공영권자급자족체’ 건설을 제기했다.

 

일본제국주의자들은 대동아공영권(大東亞共榮圈)을 태평양전쟁의 궁극적 목적 달성을 위해 선전하였으며, 이 전쟁을 '서양제국주의 침략에 대항하여 동아시아 보위를 위한 자위전쟁'·'미국과 영국 세력으로부터 동아시아 민족을 이탈시키려는 해방전쟁'·'새로운 세계질서를 구현하기 위한 전쟁'이라고 주장했다. 그 결과로서, 조선, 만주, 화베이(華北), 화중(華中)에서 일본 제국주의자들에 의해 전개된 노동력의 강제징용은 남방으로까지 확대되고, 남방작전지역에 조선인 중국인을 군부 군속으로 강제 파견했다. 그러나 대동아공영권은 점령지와 식민지 민중의 저항운동, 연합군의 총반격에 의해 붕괴되고 말았다.
1876년 아닌 2019년이다.

 

아베 신조’ 정권은 일본 제국주의자들의 패망 보다 전쟁을으로 만들어 지는 거짓 역사를 기억하고 되돌리려 한다. 반성도 사과도 하지 않는다. 아베 신조는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고집하고 있다.

 

일본국민은 아닐 것이다. 대한민국은 ‘아베 신조’가 생각하는 역사 속 대한제국도 아니다.

 

아베 신조’ 이제 그만하자. 대한민국과 일본 국민은 평화로운 이웃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 선도적 역할을 통해서, 대한민국과 일본은 미래 동북아 공동 번영을 이뤄내야 한다.


김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8523 국정농단 3대 게이트'의혹 밝혀라 이정근 기자 2019-12-16
18522 활빈단,北 서해발사장서 또 발사 중대 시험 이정근 기자 2019-12-14
18521 한-헝가리,소재부품 기술협력 강화 이정근 기자 2019-12-13
18520 난징대학살 82주년 중국인 30여만명 일본 천인공노할 만행 규탄 이정근 기자 2019-12-12
18519 문 대통령,한중일 정상회의’참석차 중국 방문 김형종 기자 2019-12-12
18518 뉴질랜드 미래장학금 수여식,대사관저서 개최 김형종 기자 2019-12-11
18517 춘천시장 관용차에서 떼어낸 안마시트 민원실에 설치하라 이정근 기자 2019-12-11
18516 중국대사관앞 강제북송 중단 촉구 인권시위 김형종 기자 2019-12-10
18515 美'최종적 검증된 비핵화'(FFVD)원칙 고수 이정근 기자 2019-12-09
18514 전국적인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지원 체계 갖추다 이정근기 자 2019-12-06
18513 제6회 한일중 3국 협력 논문 경진대회 개최 김형종 기자 2019-12-05
18512 활빈단,왕이 중국 외교부 사드보복 중단 등 국익시위 이정근 기자 2019-12-04
18511 제2회 서울아프리카대화 및 한-아프리카 청년포럼 개최 이정근 기자 2019-12-03
18510 김기현 前울산시장 의혹 등 감찰 중단 의혹 낱낱히 밝혀라 이정근 기자 2019-12-02
18509 제21대 총선 정책 승부 걸고 정정당당하게 유권자 선택받아야 이정근 기자 2019-12-01
18508 활빈단,中군용기 KADIZ 진입 규탄 이정근 기자 2019-11-29
18507 北해안포,러시아 전략폭격기 한반도 주변 비행 규탄 이정근 기자 2019-11-28
18506 아세안 확고한 지지로 2021년 신남방정책 2.0 추진 김형종 기자 2019-11-28
18505 문 대통령,한-메콩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 김형종 기자 2019-11-27
18504 독립유공자 통한,국가가 거둬야 하는 것은 당연지사 이정근 기자 2019-11-26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헤이유 4인조 걸그룹..
  청소년 훈계는 옛말,무서운 세상,가정교..
  정부는 연말연시 맞아 국가안보에 유비무..
  연말연시 맞아 음주운전 강력한 단속과 ..
  新맹모삼천지교 정신과 자세 교훈삼고 실..
  공평하고 공정한 사회구현 말보다 실천 ..
  느슨한 공직기강 바로잡고 쇄신해야
  진정한 아나바다 운동 생활화 교훈삼고 ..
  유엔의 날(UN day)을 맞아
  우리모두 함께 이몽룡의 시 한수를 생각..
  외교부 기강해이해진 직원 재발방지대책 ..
  단기4352년 개천절(開天節)을 맞아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자 독서의 계절..
  지난 역사는 우리의 미래에 대한 보배 교..
  HWPL,9·18 평화 만국회의 제5주년 기념..
  추석 솔선수범하여 "김영란法“ 법제정 ..
보훈단체 환골탈태 국민과 ..
보훈가족으로서 단체의 진정한 발..
美,대통령 가운데 한국서 ..
한국인들에게는 경천동지(驚天動地)..
공포 공허 공황
공포(恐怖)로 폭행하여 공황(恐惶)..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
문재인 정부 N포세대(청년..
대한민국 젊은이가 꿈과 희망을 가지..
정부 경제규모에 걸 맞는 ..
만일에 외환사태 예방위해 교역국..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9..
  ▲양형규작가 작품이미지 조각페스타2019 ..
활빈단,문화재 화재예방 ..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500년 전에 지..
청화백자 명인 옥재 윤상..
청화백자 명인 옥재 윤상길은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연세암병원연세중입자암치료..
▲왼쪽부터 김병수 전 연세대총장, 문석진 서대문구..
시신경척수염 환자 급격하게 ..
시신경, 척수에 염증 발생해 시력 감소, 사지마비 나..
강동성심병원,병원 자원봉사..
병원 안내, 고령환자동행 서비스 등 원내 다양한 분야..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