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20년05월31일일요일
                                                                                   Home > 보건의학
  입부터 항문까지 만성 염증‘크론병’제대로 알기
기사등록 일시 : 2019-05-14 15:14:23   프린터

서구화된 식생활로 점점 많아지고 점점 어려지는 대표 난치질환
진단 후 낙담 금물, 꾸준한 치료 생활관리 잘하면 일상생활 가능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 = 염증성 장질환이란 소화기관에 만성적으로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일반적으로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을 말한다. 둘 다 만성적인 염증이 있지만, 크론병은 입부터 항문까지 모든 소화기관에, 궤양성 대장염은 대장에 국한되어 증상이 발생한다. 특히 크론병은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발병 연령도 점차 낮아지고 있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대부분 젊은 나이에 발병하여 평생 지속되고, 내과적 약물치료로 완치시킬 수 없는 대표 난치병 크론병 오는 19일 세계 염증성 장질환의 날을 맞아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차재명 교수와 함께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인 ‘크론병’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본다.

 

크론병은 젊은 환자가 많나요?

 

크론병은 꾸준히 느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크론병으로 원인을 찾은 환자는 34%나 증가했다.(질병코드 K50 크론병, 2014년 16,728명 - 2018년 22,408명) 크론병은 모든 연령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사회생활과 경제활동의 주역인 15~35세에 진단되는 경우가 가장 많다. 최근에는 10-20대의 젊은 연령에서 눈에 띄게 늘어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차재명 곽민섭 교수의 논문에 따르면 크론병 10대 발병률이 2009년 10만 명 당 0.76명에서 2016년 1.3명으로, 20대는 0.64명에서 0.88명으로 증가했다.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육식과 즉석식품의 섭취가 증가한 것이 발병률을 높인 것으로 분석했으며, 질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조기 진단을 한 것도 이유 중 하나로 거론됐다. 젊은 나이에 크론병이 생긴 경우 더욱 조심해야 한다. 40세 이후에 발병하면 증상도 비교적 경미하고 경과도 좋은 편이지만, 10대에 발병한 경우 증상이 심할 가능성이 높다. 복통 설사에 자주 시달리고 장에 염증이 생기면 영양분의 흡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체중감소 성장부진 등이 생길 수 있다.

 

크론병은 유전일까요?

 

크론병의 정확한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유전적 소인, 생활환경, 비정상적인 면역계 반응, 장내 세균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크론병이 일부 유전적인 소인을 가지는 환자에서 좀 더 많이 발생하고 있고, 가족력이 있는 경우도 있지만, 단정적으로 유전적 이상으로 질병이 생긴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 유전적인 소인은 있지만 확률이 매우 낮기 때문에 유전적인 질환으로 생각하는 것보다는 가족 내에 발병률이 다소 증가하는 가족성 질환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 즉 본인이 크론병 환자라도 자녀에게 크론병이 발생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스트레스가 크론병을 일으키나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나 우울증, 불안감과 같은 정신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물론 병으로 인한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신체의 생리작용 등에 영향을 미쳐 증세를 악화시킬 수는 있다. 오히려 질병에 대한 반응으로 환자들이 감정적인 스트레스를 느낄 수 있는 가능성이 더 높다. 본인에게 스트레스나 불안감, 우울감, 초조함 등의 문제가 있다면, 독서, 일기, 명상, 상담 등이 도움이 된다. 만약 이런 증상으로 거의 2주 이상 일상생활에 방해가 된다면 정신건강의학 전문의의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자주 배가 아프고 화장실에 자주 간다면 크론병일까요?

크론병의 주요 증상은 복통, 설사, 전신의 나른함, 혈변, 발열, 체중 감소, 항문 통증 등이 있다. 초기 증상이 과민성 장증후군과 유사해 잘못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 과민성 장증후군 역시 만성 복통으로 나타날 수 있지만, 크론병과 달리 자는 동안에는 복통이나 설사는 드물고, 또한 체중감소도 잘 나타나지 않는다. 또 증상이 유사한 질환으로 기타 급성 감염증 장염, 약제에 의한 장염, 음식 알레르기, 궤양성 대장염, 장결핵, 베체트장염 등이 있어, 감별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크론병이 의심될 때에는 꼭 전문의사의 진찰을 받고 필요한 경우 상세한 검사들을 받아야 한다.

 

크론병이 있다면 음식은 가려 먹어야 하나요?

 

크론병의 원인 중 음식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추측되지만, 아직까지 밝혀진 원인이 되는 음식은 없다. 음식을 가리기 시작하면 오히려 잘못된 식습관 때문에 영양결핍이 생길 수 있으므로, 염증이 심한 급성기가 아니라면 음식을 가리지 않아도 좋다. 어느 한 영양소가 부족해지지 않도록 골고루 잘 먹고 영양상태가 좋아지는 것이 오히려 약물에 대한 반응도 좋게 하고, 전신 상태를 호전시키며 성장을 촉진한다. 또한 일반적으로 패스트푸드가 좋을 리 없지만, 패스트푸드가 무조건 나쁘다는 생각도 옳지 않다. 술이나 커피는 장을 자극하여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병이 악화된 상태라면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하지만, 병이 호전된 상태라면 한두 잔의 술이나 커피는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한두 잔의 술이 한 두병의 술로 이어질 수 있어 아예 피하는 것이 좋다.

 

크론병 환자도 임신이 가능할까요?

 

대부분 크론병 환자는 정상적인 출산으로 건강한 아기를 낳는다. 다만 염증이 심한 활동기 환자에서는 임신기간 중 유산이나 조산의 위험성이 다소 높을 수도 있다. 남성에서는 병이 악화되는 경우 성욕이 저하될 수 있다. 따라서 임신과 출산의 계획이 있다면 담당 주치의와 상담 후 임신 전후로 크론병 염증을 잘 조절해야 한다.

 

임신 중이라도 크론병 환자는 계속 약을 복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크론병에 주된 약물로 사용되는 약물들은 태아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히려 크론병의 염증이 악화될 경우 임신 중 태아의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꾸준히 약물을 복용하는 것이 좋다. 모유 수유 또한 크론병 환자에게는 아무 문제가 없다. 적은 양의 약이 모유로 배출될 수 있지만, 이 정도 용량은 아기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크론병에 걸렸다면 직장생활은 불가능할까요?

 

급성기가 아니라면 정상적인 직장생활이 당연히 가능하다. 크론병을 갖고 있더라도 학교에 다니고, 직장생활을 하며,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가족을 부양할 수 있으며, 운동, 취미, 여행 등 모든 것이 가능하다. 증상이 악화된다면 잠시 병가를 내고 입원치료를 받을 수도 있지만, 증상이 호전되면 완전한 정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단 병이 악화된 급성기에는 지나치게 피로를 유발하거나 복통, 관절통 등의 증상을 악화시킬 정도로 격렬한 운동은 제한하는 것이 좋다.

 

장거리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사전에 주치의와 상의해야 한다. 그리고 자신이 쓰고 있는 약의 이름, 특히 성분명과 용량을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하고, 비상시에 대비한 충분한 양의 약이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위생상태가 좋지 않은 지역을 여행한다면, 세균성 장염이 크론병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물은 가급적 사서 먹는 것이 좋다.

김형종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497 도벽은 범죄가 아니다”치료해야 할 질병 김형종 기자 2020-05-27
496 등교 개학 Q&A 가장 중요하게 지켜야 할 수칙 김형종 기자 2020-05-26
495 고려대 구로병원,외래관 신축으로‘마스터플랜 시동 김형종 기자 2020-05-26
494 발목에 생긴‘뼛조각’방치하면 독 된다 김형종 기자 2020-05-22
493 칼로 후벼파는 통증의 요로결석 김형종 기자 2020-05-18
492 건국대병원 정홍근 교수,만성 족관절 논문 김형종 기자 2020-05-15
491 고대의대 박길홍 교수팀,탈모 치료제 신물질 특허출원 김형종 기자 2020-05-13
490 내 얼굴에 특이한 점 혹시 피부암 김형종 기자 2020-05-12
489 고혈압 오래 앓을수록 심방세동 위험 김형종 기자 2020-05-12
488 어느 순간부터 가슴에 통증이,나도 설마 협심증 김형종 기자 2020-05-11
487 바텍, AI 탑재 치과용 소프트웨어 FDA 인증 김형종 기자 2020-05-08
486 어버이날,부모님 ‘뼈 건강’체크해보세요 김형종 기자 2020-05-08
485 고려대의료원,호의랑’ 카카오톡 이모티콘 16종 출시 김형종 기자 2020-05-04
484 [訃告] 임종필 前 서울대병원 홍보팀장 김형종 기자 2020-05-03
483 바텍,바이러스성 폐렴 진단 저선량 고성능 소형 CT 출시 김형종 기자 2020-04-28
482 유방암 남성도 걸린다 김형종 기자 2020-04-27
481 갑자기 생기는 마스크 피부질환,주의 김형종 기자 2020-04-23
480 고대 안암 천준 교수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표창 수상 김형종 기자 2020-04-21
479 휜다리로 무릎 내측 통증 지속된다면 교정 치료 고려해야 김형종 기자 2020-04-13
478 고대 안암 권준교 교수팀,심혈관질환 위험 상관관계 규명 김형종 기자 2020-04-11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신인 걸그룹 러스티 ..
  여름장마철 자연재난 비상체계”로 선제..
  인터넷 직거래장터 사기행위“먹티”심해..
  청소년의 기초경제교육 통한 중요성 인식..
  유권자의 날(Day of the Voter)을 맞아
  2020, 세계물의 날을 즈음하여
  경칩(驚蟄)일을 맞아
  정부 지자체 상훈제도 시대와 현실에 맞..
  국내 저층주택 지진대비 건축방식 필로트..
  봄철 화재위험성 있는 대보름행사 축제 ..
  매월4일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복권열풍 사행성조장 위험수위 넘어 경각..
  에너지절약 말보다 평소실천이 우선되어..
  제21대 4.15 총선, 유권자 한 표가 세상 ..
  대망의 2020년 경자년 새해 서민 삶 나아..
  경자년 새해 국가기강 확립,사회적 정의 ..
군 기강해이 강군으로 국민..
긴급 상황발생시 군 긴급보고라인 문제, 전방근무 안일..
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각..
젊음과 청춘 국가 받친희생으로 불구로 꿈도 희망도 사라..
국가보훈처 미래를 위해 끊..
국가보훈처의 목적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한 독립유..
초 고령화시대 걸 맞는 119..
현재 119 응급구호차량은 인구 10만 명에 1대 꼴로 태부족..
제21대 총선 출마후보자와 ..
벌써부터 총선에 출마해 국가와 국민을 내가 살펴보겠다..
보훈단체 환골탈태 국민과 ..
보훈가족으로서 단체의 진정한 발전을 바라는 충정심에..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
43년만에 경주 신라 고분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
오산의 봄,물향기수목원과..
도심속 조용한 물향기수목원   오산천의 ..
여기행복
시조시(時調詩) : 여기행복 , (這..
도벽은 범죄가 아니다”치료..
 최근 화제가 됐던 드라마 부..
등교 개학 Q&A 가장 중요하게..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면역력 증가시키는 습관 필..
고려대 구로병원,외래관 신축..
고려대 구로병원(원장 한승규)이 중증질환치료 전문화..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