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20년10월22일목요일
                                                                                                         Home > 칼럼
  교내 학교폭력은 반드시 사라져야
기사등록 일시 : 2020-06-01 08:12:47   프린터

학교폭력이 사라져야 학생도 살고 학교 교육도 산다. 

학교폭력은 학교의 무관심도 한몫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병기 전 청소년선도위원. 칼럼니스트> 교육현장의 무관심이 학교폭력 키우고 있어 대책 강구해야, 청소년 사회 폭력행위는 근절돼야 올바른 교우관계 형성된다.' 학교 교내 학생들 간의 폭력과 괴롭히는 사건이 사라지지 않고 있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현실이다. 학교폭력문제는 학교와 교사가 앞장서고 학부모와 사회가 함께하고 선도해야 바로잡는다. 자라나는 청소년의 나라의 미래이자 보배로 그 가치는 무궁무진하다고 본다.

 

학교폭력 크던 작던 쉬쉬하거나 덮는 일은 절대 안 돼, 학교당국과 교사 학부형 학생 모두가 가해자이고 피해자라는 인식 가져야 학교폭력 막고 예방한다. 학교폭력 청소년 왕 따 괴롭힘 문제 수수방관 할 때가 아니다. 일선 교육현장에서 은밀한 폭력이 사라지지 않고 있어 사회문제가 되고 있으며 심지어는 각종 교내 불법 서클에 의한 집단폭력이나 괴롭힘으로 죽음을 태하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어 강력한 대책이 강구돼야 한다고 본다. 학교폭력이나 청소년폭력은 현재 심각하다고 본다.

 

기성세대가 무심하고 소홀했다는 증거이고 반증이라고 본다. 청소년은 국가 미래이고 희망이다. 지금까지는 설마, 어린 아이들이 얼마나 그러겠나? 글쎄? 설마? 그러다 말겠지? 로 일관하거나 무심해 왔다. 그러나 청소년들이 학교에서 지식주입식 교육에 입시전국시대를 달려가며 진정한 인간이 되는 전인교육이나 인성교육의 부족으로 무조건 경쟁에서 이겨야 산다는 강박관념에 치우치거나, 자포자기로 나가면서 학교폭력이 비대하여지고 난폭지고 포악해지는 현실에 직면하고 있다고 본다.

 

청소년 학생들이 젊음을 마음껏 발산 할 수 있는 환경과 공간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학교폭력이 교내에서만이 아니라 학교담장을 넘고 있기 때문에 집단 괴롭힘이나 또래 집단 따돌림이나 집단폭력에 시달리다 막다른 길을 선택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본다. 현재 학교 교단의 심각성이 도를 넘어 위험수위에 도발하고 있어도 교사들은 전교조나 집단 이기주의적이 방향으로 나가고 있어 해결의 실마리도 만만하거나 간단치 않다고 본다.

 

잘못된 대학입시 열풍 바로잡고 미래지형적인 교육풍토 조성 인성교육과 전인교육을 정착해 나가야 교육이 산다. 자라나는 청소년을 모범생과 문제아로 나누는 잘못된 교육이 청소년들을 비행으로 빠지게 하고 죽음으로 내모는 현실을 과감히 개선해야 한다. 교육현장의 인식이 변하고 바뀌어야 할 때이다. 오늘날의 학교폭력사태는 교단의 권위주의와 집단이기주이가 근본원인이고 상급학교 진학에 관한 문제와 잘못된 대학입시제도로 인하여 우수학생과 불량학생으로 나뉘는 분기점을 만들어 학교폭력을 양산하고 있다고 본다. 학교에서도 명문고를 만들겠다고 우수학생에게만 관심을 두고 성적부진이나 비능률적안 학생은 학생지도에서도 배제되거나 버리진 사각지대로 내 팽개치다시피 한 결과로 어쩌면 오늘의 청소년 문제는 당연지사라고 본다.

 

관심 부족과 관리부족으로 불량학생들이 설자리가 없다보니 자신들끼리 모여 만든 것이 이지매나 기타 불량교내 서클이나 모임이다. 이들이 산삼오오 모이면 모범생들을 대상으로 각종 폭력이나 괴롭힘을 가하거나 탈법행위를 저지르게 되는 것이라고 본다. 이들은 연대관계나 단합관계나 의리가 좋아 남.녀 학생들이 몰려다니거나 함께 각종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는 현실이다.

 

막가파식이나 묻지마식 학교폭력 이제는 근절해야 하며 대책이 강력한 강구돼야 한다. 우리속담에 “바늘도둑이 소도둑 된다.”라는 말이 있다. 어린 청소년들의 폭력이 사회문제가 되고 왕따나 집단 괴롭힘이나 집단 폭력으로 목숨을 끊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는 현실에 더 방치하거나 무관심하다가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되거나 '호미로 막을 일 가래로도 못 막는 어처구니없는 일'들이 되기 전에 우리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우리사회에서 청소년들이 바로 설수 있는 환경과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본다. 청소년의 폭력과 탈선을 막아야 한다. 막지 못하고 예방하지 못한다면 바로 사회폭력으로 번지고 비싼 대가를 치루게 될 것이다.

 

청소년은 국가의 미래이며 장래의 희망이다. 우리 모두가 공동의 관심과 책임의식을 가지고 더 이상 이웃과 남에게만 미루지 말고 나서야 하며, 청소년 보호는 말이나 구호보다 실천이 이제 중요한 현실에 직면하고 있어 회피 할 것이 아니라 직접 나서 대책을 강구하고 청소년 지도에 모두가 일심단결로 동참하고 관심을 가지고 나서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우리사회의 편견과 무관심 때문에 청소년들이 탈선하고 비행청소년이 되고 있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정부와 사회 그리고 어른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도가 반드시 필요하며 청소년의 대한 관심과 배려가 우선되고 가정에서도 부모님들의 철저한 관리와 지도가 필요하며 특히 밥상머리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기를 바라며 대화와 소통으로 부모와 자녀 간에 충분한 의사소통을 통하여 문제를 발견하고 사전에 예방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635 정부 노인성 중증환자 더 관심있게 지원하고 복지시설 철저히 관리해야 정병기 기자 2020-07-27
1634 정부 부동산정책 세금폭탄에 뿔났다 정병기 기자 2020-07-12
1633 정부의 원칙 없는 부동산정책 혼란 없게 바로잡아야 정병기 기자 2020-07-12
1632 한국스카우트연맹과 세계스카우트연맹의 약속 이정근 기자 2020-06-24
1631 지자체장의 알뜰행정과 재산환원 봉급반납 사회적 운동 확산돼야 정병기 기자 2020-06-04
1630 교내 학교폭력은 반드시 사라져야 이정근 기자 2020-06-01 1053
1629 군 기강해이 강군으로 국민 앞에 거듭나야 정병기 기자 2020-05-24
1628 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각종 세금면제 혜택줘야 이정근 기자 2020-05-10
1627 국가보훈처 미래를 위해 끊임없는 변화 노력 추구 실천해야 이정근 기자 2020-05-05
1626 초 고령화시대 걸 맞는 119응급체계 개선 정비 쇄신해야 정병기 기자 2020-03-11
1625 제21대 총선 출마후보자와 유권자의 할 일 무엇인가? 이정근 기자 2020-01-06
1624 보훈단체 환골탈태 국민과 회원 앞에 거듭나고 바로서야 이정근 기자 2019-12-10
1623 美,대통령 가운데 한국서 가장 무시당하는 대통령 이정근 기자 2019-11-15
1622 공포 공허 공황 김형근 기자 2019-09-24
1621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민원인도 무시한다는 사실 명심해야 정승로 기자 2019-09-23
1620 문재인 정부 N포세대(청년실업문제)희망과 비전 줘야 이정근 기자 2019-08-21
1619 정부 경제규모에 걸 맞는 외환보유고 보유해야 이정근 기자 2019-07-23
1618 한 일 관계 정상화 시급한 과제 개선해야 이정근 기자 2019-07-02
1617 검찰은 음주운전 처벌강화와 단속 통하여 엄단해야 이정근 기자 2019-06-23
1616 한국스카우트연맹,21세기 주도할 청소년들을 위해 정승로 기자 2019-05-20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리튠뮤직-리키즈드림..
  코로나19사태 속 불법도박,및 보이피싱 ..
  수사당국은“라임. 옵티머스 펀드사건”..
  지방자치(地方自治)의 날을 맞아 변화 추..
  사법부“법원(法院)의 판단(판결) 존중해..
  北엽기만행시 대통령 행적 밝혀라
  노인의 날을 맞아
  야스쿠니 신사 참배강행 아베 망발 강력 ..
  제72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공정성 상실한‘뉴스제휴평가위’ 이대로..
  공기업 철밥통관행 바뀌고 쇄신해야
  코로나 난리판에 룸카페 여성 신체접촉 ..
  매월4일 안전점검의 날 경각심 가지고 동..
  정부는 코로나19 조치로“3단계 행정명령..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정부당국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혼선 없게..
정부 노인성 중증환자 더 ..
 사회복지시설 엉터리 운영(불법.탈법.비리) 정부..
정부 부동산정책 세금폭탄..
정부의 원칙 없는 부동산정책 혼란 없게 출구전략으로 ..
정부의 원칙 없는 부동산정..
.현 정부 부동산정책 일관성도 없고 땜질식처방에 감정..
한국스카우트연맹과 세계스..
안병일〔명지대 법무행정학과 객원교수 한국스카우트연..
지자체장의 알뜰행정과 재..
손쉬운 추경예산 보다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국민..
교내 학교폭력은 반드시 사..
학교폭력이 사라져야 학생도 살고 학교 교육도 산다.&nb..
문화의 날,일제강점기 강..
문화의 날'인 오는 19일 시민단체 활빈단(대표홍정식) 은 논평을..
문화(文化)의 날을 맞아
정부는 매년 10월 셋째 토요일 유래국민의 문..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
43년만에 경주 신라 고분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식용 은판 ..
용인세브란스병원범부처 전주..
연세대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은 ‘2020년도..
양반다리,무릎 꿇는 자세가 ..
 일명 ‘오다리’로 불리는 내반슬은 양..
피가 잘 통해야 걷기도 편하..
하지정맥류는 인류가 서서 다니기 시작한 원..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수욕장 안전..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군산해경이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이 13세(현..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당시나이 51..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6월 1일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맛 보실 수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   ..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물 맑은 심..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를 둔 부모..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는 걸 우..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지사(통신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