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9년11월20일수요일
                                                                         Home > Best 기사
  추석 솔선수범하여 "김영란法“ 법제정 지켜내야
기사등록 일시 : 2019-09-08 22:58:55   프린터

김영란法 합헌" 결정과 오는 28일 본격 시행 이후 4번 째 추석명절을 맞는다.

 

명절 선물은 좋은 것이기에 가격보다 정성을 담아 보내는 것이 더 바람직

 

사잔=정병기 <칼럼니스트>정부패방지법인 “김영란(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법 원안대로 성역이 없게 실천해야 희망이 있다. 누구나 헌재의 합헌 결정의 민간부분의 썩은 곳까지 도려내는 성과를 거두는 계기가 되고 부정부패 척결의 전환점이 되어야 할 것이고 그렇게 성공 할 수 있게 모두가 합심 노력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진정한 명절선물은 가격보다 정성이 더 중요하며 나눔의 계기가 될 수 있게 되어야 할 것이다.

 

부정부패방지법인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법의취지 훼손해서는 절대로 안 되며 이번 "김영란法 합헌" 결정이 '청렴한 대한민국' 향한 대승적 결단 알아줘야 하며 이번 기회에 공직부분 뿐만 아니라 정치권과 민간부분의 썩고 병든 부정부패 사슬고리를 끊고 단절 해내야 한다고 본다. 그런데 일부 입법 활동을 하는 국회의원들이 자신들은 예외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는 얼빠지고 더위 먹은 주장이 아닌가 싶다. 이번에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며 부정과 부패 비리를 끊고 단절해야 부정부패 척결을 이루어내야 할 것이다. 입법 활동을 하는 국회의원은 더 확실하게 적용하고 모범을 보여줘야 입법취지가 산다고 본다.

정부패방지법인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법의취지 훼손해서는 절대로 안 되며 이번 "김영란法 합헌" 결정이 '청렴한 대한민국' 향한 대승적 결단 알아줘야 하며 이번 기회에 공직부분 뿐만 아니라 정치권과 민간부분의 썩고 병든 부정부패 사슬고리를 끊고 단절 해내야 한다고 본다. 그런데 일부 입법 활동을 하는 국회의원들이 자신들은 예외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는 얼빠지고 더위 먹은 주장이 아닌가 싶다. 이번에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며 부정과 부패 비리를 끊고 단절해야 부정부패 척결을 이루어내야 할 것이다.

 

우리 사회에서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용인돼 왔던 수많은 부정 청탁을 바로잡자는 생각에서 만연되면서 각종 불법과 로비 그리고 우리사회의 금수저 흑수저 그리고 갑과 을이라는 풍자까지 만들어 낸바 있다. "김영란法 합헌" 결정이 만연한 부정부패 일소되고 청렴국가로 거듭나는 계기가 돼야 하며 한국의 고질적이고 만성적인 부패기업과 정치권의 관행적인 부정부패 척결은 김영란법으로 반드시 해결해야만 한다고 본다. 김영란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것’은 ‘3ㆍ5ㆍ10 규칙’이 아니라 이 법이 발의된 근본적인 취지일 것이다.

 

지난 2016년 헌법재판소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을 둘러싼 헌법소원 사건에서 중대한 합헌 결정을 내린 것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를 일소하고 청렴한 선진 대한민국을 향해 한걸음 나아가려는 역사적 결단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헌법재판소가 재판관 9명이 28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에 대한 헌법소원심판 사건의 심리 결과를 선고하기 위해 헌재 대심판정에 착석해 있다. 이날 재판관들은 김영란법이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며 중대하고 역사적인 합헌 결정을 내렸다.

 

언론인, 교사를 포함한 공직자 등의 부정청탁과 금품 수수 등을 금지한 일명 ‘김영란법’이 합헌이라는 결정이 나왔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직무 관련자로부터 3만원이 넘는 음식과 5만원이 넘는 선물을 받은 공직자는 처벌받는다. 한국식 접대문화를 바꾸는 변화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본다. 지난번 강남의 버닝 썬 사건에도 드러났듯이 명절떡값이나 뒷돈을 받는 구태가 아직도 사라지지 않고 있기에 이번 추석명절에는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이 반드시 지켜질 수 있게 해야 한다.

 

아직도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바라보면 부패지수가 높은 구가로 분류되고 있다는 점도 중시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이번 "김영란法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합헌" 결정과 9월28일 본격 시행을 앞두고 있는 대 잘못된 기부문화와 정치권 로비 그리고 재계와 각종 공직사회의 챙기는 문화나 관행이 사라지게 되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이런 잘못된 관행과 부정부패 근절하기 위해서는 ‘고육지책’일 지라도 어렵게 마련된 "김영란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 합헌" 결정과 28일 본격 시행에 제동을 걸거나 방해를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본다. 우리나라는 1995년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사건, 2004년 여.야 정치권 불법 대선자금 사건 등 초대형 사건이 터질 때마다 부정부패 예방 및 감시 장치를 꾸준히 만들고 개선해왔다. 하지만 최근 잇따라 터진 전직 검사장의 법조비리, 현직 검사장의 뇌물수수, 대기업의 분식회계와 비자금 조성 등에서 보듯 부정부패는 근절되기는커녕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명절에는 이웃과 정을 나누고 선물을 주고받는다고 해도 법이 규정한 범위 내에서 지키고 실천하여 좋은 사례가 될 수 있게 서로가 노력해야 한다고 본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정부와 국회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을 제정한 것은 공무원들의 금품 및 향응 수수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이날 헌재도 합헌 결정을 통해 ‘부정부패의 발본색원’이라는 대의에 힘을 실어줬다. 실제로 국제투명성기구(TI)가 집계한 지난해 우리나라의 부패인식지수(CPI)는 100점 만점에 56점으로 조사 대상 168개국 중 37위를 기록했다. 세계 주요국의 모임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으로 조사 대상을 한정하면 한국의 CPI는 34개국 중 27위로 최하위권이다. OECD 회원국 중 한국보다 CPI가 낮은 나라는 헝가리와 터키, 멕시코 등 6개국에 불과하다고 한다.

 

경제 중진국이자 수출10대 강국인 한국이 부정부패 측면에서는 낙후된 후진국 형이라니 참으로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번 헌재 결정은 부정부패 근절을 간절히 바라는 국민들의 열망이 반영된 것이라고 본다. 이번 헌재의 합헌을 계기로 식사와 선물 등 접대와 청탁이 모두 제재 대상이 됨에 따라 기존 접대 관행에 대대적인 변화가 불가피하게 된 것은 사실이고 부정부패 뇌물비리 종식은 현실이 됐다고 본다. 앞으로 변화를 통하여 우리사회가 원칙과 기본을 중시하고 상식이 통하는 사회가 될 수 있게 되기를 아울러 바라고 희망한다.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555 新맹모삼천지교 정신과 자세 교훈삼고 실천해야 이정근 기자 2019-11-08
1554 공평하고 공정한 사회구현 말보다 실천 노력이 우선돼야 이정근 기자 2019-10-30
1553 느슨한 공직기강 바로잡고 쇄신해야 이정근 기자 2019-10-18
1552 진정한 아나바다 운동 생활화 교훈삼고 실천으로 모범 보여줘야 이정근 기자 2019-10-12
1551 유엔의 날(UN day)을 맞아 김형종 기자 2019-10-10
1550 우리모두 함께 이몽룡의 시 한수를 생각해 봅시다 김형종 기자 2019-10-09
1549 외교부 기강해이해진 직원 재발방지대책 강구해야 이정근 기자 2019-10-04
1548 단기4352년 개천절(開天節)을 맞아 정승로 기자 2019-09-29
1547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자 독서의 계절 실천이 우선돼야 이정근 기자 2019-09-29
1546 지난 역사는 우리의 미래에 대한 보배 교훈삼아야 정승로 기자 2019-09-28
1545 HWPL,9·18 평화 만국회의 제5주년 기념식'공식 개막 이정근 기자 2019-09-18
1544 추석 솔선수범하여 "김영란法“ 법제정 지켜내야 이정근 기자 2019-09-08 300
1543 아름다운 가을산행,먼저 자연을 생각해야 이정근 기자 2019-09-01
1542 원전기술 국가성장동력으로 전환 추진해야 이정근 기자 2019-08-28
1541 지방정부 지역화폐발생 신중해야 하고 사후관리 철저히 해야 이정근 기자 2019-07-23
1540 형법개정 서민상대“사기죄 형량 상향 현실에 맞게 개선돼야 이정근 기자 2019-07-18
1539 병역 기피하고 해외로 달아난 유승준의 대법원판결 바라보며 이정근 기자 2019-07-12
1538 정보보호의 날 맞아 그 중요성 인식하는 계기되어야 이정근 기자 2019-07-09
1537 우리사회 안전불감증 부재 이제는 변화되어야 이정근 기자 2019-07-07
1536 우리사회 애 경사 문화 이제 현실 반영한 제도적변화 가져야 이정근 기자 2019-07-02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헤이유 4인조 걸그룹..
  新맹모삼천지교 정신과 자세 교훈삼고 실..
  공평하고 공정한 사회구현 말보다 실천 ..
  느슨한 공직기강 바로잡고 쇄신해야
  진정한 아나바다 운동 생활화 교훈삼고 ..
  유엔의 날(UN day)을 맞아
  우리모두 함께 이몽룡의 시 한수를 생각..
  외교부 기강해이해진 직원 재발방지대책 ..
  단기4352년 개천절(開天節)을 맞아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자 독서의 계절..
  지난 역사는 우리의 미래에 대한 보배 교..
  HWPL,9·18 평화 만국회의 제5주년 기념..
  추석 솔선수범하여 "김영란法“ 법제정 ..
  아름다운 가을산행,먼저 자연을 생각해야
  원전기술 국가성장동력으로 전환 추진해..
  지방정부 지역화폐발생 신중해야 하고 사..
美,대통령 가운데 한국서 ..
한국인들에게는 경천동지(驚天動地)..
공포 공허 공황
공포(恐怖)로 폭행하여 공황(恐惶)..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
문재인 정부 N포세대(청년..
대한민국 젊은이가 꿈과 희망을 가지..
정부 경제규모에 걸 맞는 ..
만일에 외환사태 예방위해 교역국..
한 일 관계 정상화 시급한 ..
한.일 관계 적신호, 양국의 국익 ..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9..
  ▲양형규작가 작품이미지 조각페스타2019 ..
활빈단,문화재 화재예방 ..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500년 전에 지..
청화백자 명인 옥재 윤상..
청화백자 명인 옥재 윤상길은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난치성 식도암, 치료 표적 유..
식도 암인 식도편평상피세포암의 ..
강동경희대병원,파킨슨병 건..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원장 남상수)은 오는 24일 통합뇌질환학..
강동경희대병원,개원 13주년 ..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 뇌신경센터는 오는 19일 오후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