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9년05월24일금요일
                                                                                                         Home > 종합
  일본 아베 정권은 명성황후 시해,공식 사죄하고 배상하라
기사등록 일시 : 2018-10-08 12:56:46   프린터

부제목 : 명성황후 시해 123주년 슬픈 날-日대사관(저)만행 규탄 및 공식사과 요구,건청궁(시해장소) 추모

명성황후 시해 123주년일 8일에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을 비롯한 애국시민단체 회원들은 주한일본대사관,일본대사관(저)에서 대일본 항의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를 강도 높게 요구했다.

 


또 이날 미우라 고로(三浦梧樓) 일본 공사가 지휘하는 일본인들에게 시해된 경복궁 내 건청궁을 답사하고 추모식을 개최했다.

 


이날 이들은 “현 아베 정권에 이르기까지 일본 정부는 조선의 국모인 명성황후를 무참히 죽이고 시신을 불태운 만행을 저지르고도 한 세기를 훌쩍 넘긴 123년 동안 공식 사과(사죄)를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역사의 진실을 덮으려는 야만적 뻔뻔함에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고 성토했다.


활빈단 홍정식 대표는 아베 총리가 이제라도 명성황후 시해 만행에 대해 “일본정부 차원의 공식적 사죄와 배상을 하라”고 요구했다.

 

 

<성 명 서>

 

​1895년 10월 8일 새벽 일본공사의 지령을 받은 일본인 괴한들이 경복궁 내 건청궁을 급습해 명성황후를 칼로 참혹하게 베어 시해했고 시신을 불태워 버린 반인륜적인 극악무도한 야만적 만행에 대한민국 국민은 피를 토하고 심은 심정이다.

 

국익수호에 앞장서는 활빈단은 오늘 123년 전 조선의 국모를 잔인하고 수치스럽게 살해하고 그 뒤에 어떠한 사과도 하지 않았던 일본의 잔인함과 무책임을 강력하게 성토한다.

 

한 나라가 다른 나라를 침략하는 것은 세계사에 비일비재하지만, 명성황후 시해와 같이 침략 대상이 된 나라의 왕비를 살해하고 시신마저 불태워버린 나라는 지구촌에 일본 외에는 없다.


왜국 일본은 명성황후 시해 후 독도를 침탈하고 한반도를 식민지로 만들어 조선 물자들을 수탈해 갔으며 태평양 전쟁을 일으켜 젊은 남자들을 강제징용해 착취하고 젊은 여자들을 종군위안부 성노예로 끌고 가 잔인한 반인권적 만행을 서슴지 않았다. 잔인함이 끝이 없는 나라가 일본이다.

 

한국인이 탈리오의 동해보복(同害報復)법칙대로 일본 천황 부인을 윤간, 시간 능욕 후 칼질해 죽이고 시신을 소각한다면 일본국민이 가만있겠는가?

 

우리는 시대가 변해 일본과의 우호적인 교류가 빈번하지만, 일본이 중국과 러시아에는 설설 기고 벌벌 떨면서 한국에는 갖은 모진 만행을 저지르고도 사죄 한 번도 없이 후안무치한 뻔뻔함을 보이는 데 국민적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일본은 한 번이라도 명성황후 시해 만행에 정중한 사과가 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한 세기를 넘어 123년 동안 일절 사과를 하지 않아 남북 8천만 동포는 피가 거꾸로 솟는 심정이다.

 

이와 함께 우리는 일본 정계와 사회가 일본제국주의 환상에 젖은 극우 정치세력에 의해 패권적 침략주의로 되돌아가려는 극우경화로 동북아 평화를 깨려는 의도를 예의 주시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오늘 일본 왜놈의 칼에 베어 비극적인 결말로 생을 마감해야 했던 비운의 명성황후 시해 ‘을미사변’ 123주년을 맞아 지구촌의 악귀(惡鬼)인 귀태(鬼胎)나라인 일본의 각성을 촉구하며 한국 정부와 국민에 대해 일본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석고대죄 사과와 배상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요구한다.

 

우리는 미국 등에 업힌 일본 아베 정권이 전쟁할 수 있는 집단 자위권을 강화해 평화헌법 개정 후 동북아시아에서 패권적 침략군국주의로 되돌아가려는 음모와 계략을 절대 좌시하지 않고 결연히 분쇄할 계획이다.

 

우리는 침략과거사 반성 없이 동북아에서 군비 확장으로 한·중·일 갈등을 고조시키는 일본을 응징할 구국 결사활동에 나설 것을 내외에 천명한다.

 

시민단체 활빈단(活貧團 대표 홍정식) 외 애국시민사회단체 참가자 일동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8260 기초자지체 과감히 폐지하고 광역자치제로 전환해야 이정근 기자 2019-05-23
18259 활빈단,여야 국회 중단과 민생 경제 의정 촉구 이정근 기자 2019-05-22
18258 이란 내 일부지역 여행경보 단계 격상 이정근 기자 2019-05-21
18257 4대 종단 중재로 12년 투쟁 끝에‘복직 탑승 정승로 기자 2019-05-20
18256 제64주년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정근 기자 2019-05-19
18255 활빈단,북동포 5·18민주항쟁정신 이어받아 독재폭정 끝장내라 이정근 기자 2019-05-18
18254 여성부 지역사회 위기청소년 지원 강화 정승로 기자 2019-05-17
18253 문 대통령“어느때보다 적극 재정 요구 정승로 기자 2019-05-16 0
18252 정신질환자 대응 24시간 출동 응급개입팀 설치 이정근 기자 2019-05-15
18251 한국자동차튜닝협회와 튜닝산업발전 포럼 개최 정승로 기자 2019-05-15
18250 공무원‘적극행정’면책 범위 확대 김형종 기자 2019-05-14
18249 활빈단,파업반대긴급시위 이정근 기자 2019-05-14
18248 한국스카우트연맹′꿈지락(꿈知樂) 탐험대′개최 이정근 기자 2019-05-13
18247 문재인 대통령 취임2주년,대북 보단 대남 경제올인해야 이정근 기자 2019-05-10
18246 김병욱,해외리콜 제품 국내 유통 차단 간담회 개최 김형근 기자 2019-05-09
18245 문재인미터,문재인 정부 공약 전수 조사 발표 이정근 기자 2019-05-09
18244 2022년까지 온라인 수출 기업 1만5000개 육성 정승로 기자 2019-05-08
18243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토대 마련 정승로 기자 2019-05-08
18242 활빈단,거제국익공익시위 이정근 기자 2019-05-05
18241 北,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정근 기자 2019-05-04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걸그룹'시크엔젤 사..
  사회불안 야기하는 불법폭력조직 발본색..
  복지부,동네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감사원 자동차 리콜 제도 보완 추진
  전국순회 국민 안보강화
  청소년 훈계는 옛말,무서운 세상,정교육 ..
  <독자 한마디>대한민국 남자라면 군복무..
  정부는 노인성 중증환자 지원에 더 관심..
  한국스카우트연맹, 인성교육을 통한 참 ..
  학교와 청소년NGO활동의 상관성
  인간의 운명은 다 정해진 것인가?
  학교 내 청소년단체 활동의 필요성
  산사(山寺)는,한국불교 문인들의 고향이..
  이순신장군은 청백리?
  나홀로소송은 어떻게 해야하나?
  인터넷신문 등록요건 반대 자유 침해 우..
한국스카우트연맹,21세기 ..
안병일〔글로벌사이버대 뇌교육융..
분열과 갈등 극복하고 새로..
2019년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우리나라 지진 안전지대 아..
일본의 지진에 대한 정책과 천재지..
한국사립유치원(한유총)사..
국가관리회계시스템인 에듀파인 도..
경제 불황에 지방의원 지금..
기초자치 지방의원 환골탈태, 거듭..
청렴은 공정사회의 출발점
국립이천호국원장은 지난 3월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201..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6월 1일부터 ..
예술단체 링카트, 정류장 ..
한국디지털뉴스 정승로 기자 = 예술단체 링카트(LINKA..
설하수,상큼 활력 넘치는 ..
트둥이’ 설하수가 넘치는 에너지로 해피바이러스를 ..
부부의 날,건강한 ‘중년 부..
스트레스나 만성피로를 치료하는 중년의 성, 부부간의 교감 더욱..
강동성심병원,비만이 부르는 ..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비만 합병증 드림팀’ 캠..
혈관 절반이나 막혀도 증상 ..
뇌로 가는 가장 중요한 혈관, 막히면 뇌졸중으로 휴유..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