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20년07월03일금요일
                                                                                   Home > 보건의학
  휴가철 몸여드름 고민,함부로 자가치료 하지 마세요
기사등록 일시 : 2019-08-06 11:55:47   프린터

가슴과 등은 얼굴 피부에 비해 조직이 두껍고 모공이 깊어 화농성 여드름 잘 생겨
몸드름은 여드름 흉터가 크고 회복 속도도 느려 초기에 병원에서 치료 받는 것이 가장 효과 커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여름 휴가를 앞둔 직장인 오모(28)씨는 최근 몸에 난 피부 트러블 때문에 고민이 많다. 휴양지에서 입을 수영복을 사자니 가슴과 등에 난 울긋불긋한 여드름이 눈에 띄어 속상했던 것. 병원 치료가 부담된 오씨는 직접 여드름을 짜보기도 하고 약국에서 스테로이드 연고를 구입해 써보기도 했지만 도리어 검붉은 흉터만 크게 남아 속상하기만 하다.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오씨처럼 몸에 난 여드름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보통 여드름은 얼굴에만 난다고 생각하지만 피지선이 발달한 곳이라면 몸 어디에서든 생길 수 있다. 특히 가슴과 등은 얼굴 피부에 비해 조직이 두껍고 모공이 깊은 편이라 고름과 염증이 동반되는 화농성 여드름이 잘 생긴다. 고온다습한여름에는 평소보다 피지가 많이 분비되기 때문에 더욱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여드름이 생기면 스스로 짜거나 약국에서 스테로이드 연고를 구입해 해결하려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소독 없이 손이나 도구를 활용하여 압출을 하면 세균으로 인한 염증이 추가로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스테로이드 연고를 잘못 바르면 여드름과 매우 비슷한 모양의 발진이 생길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강동성심병원 김상석 교수는 “가슴과 등은 얼굴에 비해 모공이 깊기 때문에 얼굴보다 여드름 상처가 크고 피부 재생 속도도 느려 흉터 치료가 오래 걸리기 때문에 몸여드름을 발견하면 절대 스스로 짜지 말고 초기에 전문의의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며 ”특히 가슴이나 등은 켈로이드 같이 피부가 두꺼워지고 튀어나온 비후성 흉터를 남길 수 있으므로 치료에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몸 여드름을 예방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피부 청결 유지다. 땀을 흘린 후 샤워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샤워를 하고 난 후 샴푸, 린스, 바디제품 잔여물을 꼼꼼히 씻어내야 몸여드름을 예방할 수 있다. 세안 제품의 거품이 남아 여드름을 유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몸에 접촉하는 의류를 위생적으로 관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땀을 많이 흘린 옷은 박테리아 증식으로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 있다. 따라서 자극이 적고 땀 흡수율이 높은 면 소재를 입어 자극을 최소화 해야 하고 여름에는 되도록 자주 갈아 입는 것이 좋다. 매일 사용하지만 세탁이 번거로운 침구류도 여드름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니 정기적으로 세탁하고 햇빛에 말려 털어주는 등 철저한 관리를 해주는 것도 필요하다.

김형종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510 강동성심병원,유방 미세재건성형 전문 김결희 교수 영입 김형종 기자 2020-07-01
509 건국대병원,대장암 폐암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김형종 기자 2020-06-30
508 내 주변에 숨겨진 환경유해인자 찾아낸다 김형종 기자 2020-06-26
507 연세대 용인세브란스병원 봉헌식 기념 기자간담회 김형종 기자 2020-06-24
506 파상풍 예방주사,성인도 10년 한 번씩 접종받아야 김형종 기자 2020-06-22
505 고려대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김한겸 교수 김형종 기자 2020-06-22
504 아이 언어발달,부부간 대화’에 답이 있다 김형종 기자 2020-06-20
503 건국대병원,1형 당뇨병 환자 재택의료 시범사업 운영 김형종 기자 2020-06-17
502 서울대치과병원 턱교정수술센터 개선할 수 있는 수술 김형종 기자 2020-06-12
501 강동성심병원,마취 적정성 평가‘1등급’획득 김형종 기자 2020-06-10
500 고려대의료원,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참여 김형종 기자 2020-06-05
499 [인사] 서울대병원 김형종 기자 2020-06-01
498 메르스 생존자 절반 이상 1년 후에도 정신건강에 문제 김형종 기자 2020-06-01
497 도벽은 범죄가 아니다”치료해야 할 질병 김형종 기자 2020-05-27
496 등교 개학 Q&A 가장 중요하게 지켜야 할 수칙 김형종 기자 2020-05-26
495 고려대 구로병원,외래관 신축으로‘마스터플랜 시동 김형종 기자 2020-05-26
494 발목에 생긴‘뼛조각’방치하면 독 된다 김형종 기자 2020-05-22
493 칼로 후벼파는 통증의 요로결석 김형종 기자 2020-05-18
492 건국대병원 정홍근 교수,만성 족관절 논문 김형종 기자 2020-05-15
491 고대의대 박길홍 교수팀,탈모 치료제 신물질 특허출원 김형종 기자 2020-05-13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신인 걸그룹 러스티 ..
  무더운 여름장마철 가정서 음식관리 철저..
  활빈단,상습 갑질 고대의대교수 경찰 고..
  국가공무원 7급 공채에 PSAT 도입
  국방부“北,실제 군사행동시 반드시 대가..
  수도권 대전 청주 규제지역 묶고 대출규..
  김건 차관보,아세안 10개국 고위급 대표..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안보대책회의 개최
  레커차 사고차량 운송 때‘구난동의서’..
  착한 임대인 운동’ 문화로 정착 유도
  호국보훈의 달 이스라엘 안보태세 타산지..
  여름장마철 자연재난 비상체계”로 선제..
  인터넷 직거래장터 사기행위“먹티”심해..
  청소년의 기초경제교육 통한 중요성 인식..
  유권자의 날(Day of the Voter)을 맞아
  2020, 세계물의 날을 즈음하여
한국스카우트연맹과 세계스..
안병일〔명지대 법무행정학과 객원교수 한국스카우트연..
지자체장의 알뜰행정과 재..
손쉬운 추경예산 보다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국민..
교내 학교폭력은 반드시 사..
학교폭력이 사라져야 학생도 살고 학교 교육도 산다.&nb..
군 기강해이 강군으로 국민..
긴급 상황발생시 군 긴급보고라인 문제, 전방근무 안일..
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각..
젊음과 청춘 국가 받친희생으로 불구로 꿈도 희망도 사라..
국가보훈처 미래를 위해 끊..
국가보훈처의 목적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한 독립유..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
43년만에 경주 신라 고분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식용 은판 ..
오산의 봄,물향기수목원과..
도심속 조용한 물향기수목원   오산천의 정취를 느..
여기행복
시조시(時調詩) : 여기행복 , (這裏幸福 ) 作..
강동성심병원,유방 미세재건..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강동성심병원(병원장 이주헌)은&nbs..
건국대병원,대장암 폐암 적정..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건국대병원(병원장 황대용)은 건강..
내 주변에 숨겨진 환경유해인..
60대 여성 A씨는 건강검진에서 혈중 비소가 높다고 진단받았다.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수욕장 안전..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군산해경이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이 13세(현..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당시나이 51..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6월 1일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맛 보실 수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   ..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물 맑은 심..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를 둔 부모..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는 걸 우..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지사(통신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