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9년10월22일화요일
                                                                                                         Home > 종합
  경성형무소,사라져 버린 자료 되찾기 정부가 나서야
기사등록 일시 : 2019-03-27 13:18:20   프린터

항일독립운동가 정용선 옹 3대 증손 정병기씨 38년째 유공자 인정 못 받아

 

 

일제강점기 민족독립을 위해 목숨을 받치고도 인정받지 못하는 안타까운 사연, 정부는 팔 걷고 나서야 한다.

 

 

일제강점기 악명 높았던 마포 경성형무소가 새로운 문화역사관으로 건립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올 3.1절 100주년이자 8.15광복 74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잔혹한 역사 바로 세우기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재조명 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당시 이 형무소에 수감돼 옥사한 항일독립투사 자료 발굴 작업도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항일독립운동가 정용선 옹 3대 증손 정병기(62)씨는 해마다 광복절이 돌아오면 누구보다 가슴이 먹먹하다. 41년째 증조할아버지에 대한 항일투사 기록을 찾아 독립운동가라는 증빙을 밝히려 백방 노력했지만 허사였다. 정부가 증빙 서류를 가져와야 독립유공자로 인정 해 준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씨의 증조할아버지 정용선 옹은 지난1928년 5월20일 경성형무소에서 옥사했다는 호적기록 밖에 남아 있지 않았다. 지난 권마다 똑 같은 소리를 하거나 사라진 자료를 요구한다.

 

이 때문에 정부 측으로부터 '언제 어디서 왜 형무소에 수감이 됐는지 죄명이 뭔지 조차도 모르는 것은 말 할 것도 없고 어느 법원에서 판결 선고를 받았는지 기록을 찾아와야한다'는 답만 듣고 있다. 정씨는 이에 굴하지 않고 당시 증조할아버지가 살았던 경북 봉화군에 수형인 명부 보관을 질의했다. 하지만 봉화군의 답변은 “지난1980년 제정된 ‘형의 실효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폐기 소각 됐으며 수형자 명부에는 등재돼 있지 않다”는 청천벽력 같은 답변을 받았다. 군청을 방문 확인결과 수형자색인명부 표지만 남아 있었다.

 

어찌된 영문인지 표지만 남았고 내용은 모두 소각돼 버렸다. 정부가 지난1980년 전과기록의 관리와 형의 실효에 관한 기준을 정하고 전과자의 정상적인 사회복귀 보장을 목적으로 제정된 법률이 항일독립투사 후손들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하고 있는 것이다. 이 ‘형의 실효 등에 관한 법률’은 지난 1980년12월18일 법률 제3281호로 제정 돼 시행되면서 이들의 발목 마저 잡고 있다. 당시 모든 기록을 정부가 모두 소각 해 버린 것이다. 서류를 태운 정부가 서류를 요구하며 숨바꼭질을 거듭하고 있다.

 

정씨는 미국 기록보관소에 편지를 써 증조할아버지 기록이 남아있는지 문의했지만 이 역시 미국에는 기록이 없고 일본 도쿄 신주쿠 혼무라 이치가와 방위청 방위연구소 전산실 어디에 기록이 남아 있을 것이라는 답을 받았다. 이어 정씨는 희망을 갖고 외교통상부를 통해 자료를 요청했으나 일본 대사관측이 “어디에 쓸 자료며 왜 필요한지라”는 정용선 옹의 자세한 기록을 요구하는 어처구니없는 반문을 해왔다. 항일투사 정용선 옹은 1983년12월17일 경북 봉화군 춘양면에서 출생했다. 그는 1900년부터 1916년까지 고향인 봉화를 중심으로 의성, 울진, 영덕, 영주 등을 중심으로 군자금 모금운동을 벌였다.

 

해방이후 친일적폐청산 못한 이유도 독립유공자 후손들 책임이란 말인가? 되묻고 싶다. 그는 군자금을 모으기 위해 친일파 집을 털기도 하고 파출소를 습격했다. 정씨의 증조부는 일제 강점기 독립군 군자금모금 활동 중 1916년 이후 행방불명 됐다.

 

10여년이 지난 1928년 경성형무소에서 옥사했다는 통지서 한통만이 날아왔다. 1차 서대문형무소로 입감 후 장기수(일제잔학 심문에 불응 동지들 함구)로 분류되어 2차로 이감된 마포 경성형무소에서 병사(잔학고문, 강제노역: 붉은 벽돌 제조)했다는 소리와 서류상 옥고병사 자료만 확보했다. 그 당시 활약상을 친인척이나 주변인물을 통해 군자금 모금운동을 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지만 법적으로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

 

역사의 현장이였던 마포 경성형무소 그곳은 어떠한 곳 이였단 말인가? 그곳은 한미디로 항일독립투사들의 무덤이 됐던 곳이고 시신도 수습하지 못한 애국지사나 인정받지 못한 미발굴 항일독립투사들의 애국 혼이나 혼백이 구천을 맴돌고 있는 민족독립의 성지라고 본다. 그가 군자금을 모아 전달한 근대문화유산으로 남아있는 봉화군 척곡교회에도 증빙자료 조차 남아 있지 않다. 이는 당시 군자금모금을 하는 항일투사들은 별명이나 가명을 썼기 때문에 누구인지 알 수 있는 사람은 조직의 서열이 높은 몇몇 만이 알 뿐이다. 정용선 옹이 독립운동을 했다고 주장하는 여러 주민들에 의하면, "항일애국 독립군 군자금모금 책 임무를 수행하면서 독립운동"을 펼쳐왔다고 구전으로 전해 듣고 있다.

 

또 “그 특수 비밀임무 수행 상 그 흔적과 최근 일본 측은 일제 침략사 마저 사기날조 시키는 시점에서 그의 행적자료 찾는 길은 막막할 뿐이다. 3대 증손 정씨는 "정용선 증조부는 한민족 재산을 수탈한 일본재산가나 친일파 재산가 집을 털거나 살해 또는 피해를 주고 탈출하고, 탈취한 재산을 독립군자금으로 조달키 위해 중국 간도땅 독립군 운반책에게 넘겨주는 특수임무 수행도 했다“고 주장했다. 정씨"당시 일제의 삼엄한 감시망이 좁혀져 이를 피하기 위해 여러 차례 다른 이름으로도 변경(가명사용)하고 다른 호적에 올린 경우도 있었다며 정용선의 처인 증조모 역시 상상도 못하는 모진 시련을 겪었고, 조부도 마찬가지였다"고 설명했다.

 

심지어는 군자금을 성공적으로 간도 땅 독립군에게 넘겨주기 위해 중간전달자들의 얼굴도 모르게 하는 체제였다"며“그 이유는, 만일 일본군에 잡히면 잔학한 심문에 못견뎌 동지들을 불면 모조리 잡혀 죽기 때문에 그랬다"고 말을 이었다. 정씨에 따르면 "예를 들면, 어느 달 초생 달이 뜨면 어디지역 큰 나무 밑에 땅을 파고 독립운동용 군자금을 쥐도 새도 모르게 땅속에 묻고 무사히 탈출하면, 아무도 모르는 다음 운반책이 파내서 간도 땅 독립군에 전달하는 방식이라고 선조들에게서 들었다"고 증언했다. "3대증조부가 체포 된 후 저희 독립운동가 집안은 파산되어 남의 집 머슴살이와 그 고통은 조부께서 목숨 부지 해 온 것만으로도 다행이었다."며 한숨을 지었다.

 

민족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한다고 하는데 우리집안이 증명한다. 정씨는“그동안 돈 때문이라는 오해를 많이 받았는데 증조부가 항일투사로 인정이 돼도 손자에게는 혜택이 없다”며“다만 바른 역사를 세우기기위해 이렇게 노력 하는 것이라”고 말을 맺었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받치고도 잊어지고 잃어버린 빛바랜 애국으로 사라져야 한다는 것은 나라나 민족이 없다는 것과 진배없고 민족의 암흑기에 일제의 앞잡이나 부역자들이 심판을 받지 않고 도로 살아나 버젖이 살아가고 그들이 정권이나 권력의 중심이 되어가고 있다는 것은 매우 민족적 비극이 아닐 수 없다. 민족과 국가의 미래가 없다고 본다. 경성감옥의 문화역사관 건립에 대해 정병기씨는 “모진고문과 탄압 그리고 굶주림, 붉은 벽돌 생산하는 강제 노역에 시달리다 병사, 그래도 독립의지 지켜낸 의지와 투지 그리고 애국정신을 교훈 삼아야 할 것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 억울하고 원통함을 어디에다 말해야 할꼬? 이제라도 정부는 친일적폐청산에 나서 민족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애국선열이 그 빛을 보게 하고 그 후손들이 그 명예를 찾게 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이것은 정부가 해야 할 일이고 당연지사라고 본다. 정병기<정용선 항일독립투사 후손>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8458 기획(企劃)과 진영(陣營) 김형근 기자 2019-10-21
18457 문화의날 日강탈문화재반환 이정근 기자 2019-10-20
18456 제80회 순국선열(殉國先烈)의 날을 맞아 이정근 기자 2019-10-18
18455 [국감]김경협,MB-朴정부 종부세 완화 기업 투기성 부동산 급증 이정근 기자 2019-10-17
18454 활빈단,야스쿠니에 공물 이정근 기자 2019-10-17
18453 독도의 날(獨島-日)을 맞아 김형종 기자 2019-10-17
18452 민족독립의 성지,마포 경성형무소 역사 재조명해야 이정근 기자 2019-10-16
18451 활빈단,법무부장관감 찾습니다 이정근 기자 2019-10-15
18450 부마항쟁 40주년 기념 부산 등 순회공연 이정근 기자 2019-10-15
18449 임명권자인 대통령,인사실패에 진정한 대국민 사과 촉구 이정근 기자 2019-10-14
18448 [국감]김경협 의원 민원 내면 내 이름이 인터넷 노출 이정근 기자 2019-10-13
18447 정부는 인정받지 못한 독립유공자 조속히 적극 발굴해야 이정근 기자 2019-10-13
18446 해외동포들에 긴급 제안 이정근 기자 2019-10-12
18445 문희상 국회의장,제141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방문 이정근 기자 2019-10-11
18444 아프리카 외교전략 점검 등 아프리카 외교 강화 김형종 기자 2019-10-11
18443 제2차 한-싱가포르 정책협의회 개최 김형종 기자 2019-10-10
18442 중화민국(대만 타이완)건국 국경일인 쌍십절 108주년 축하 이정근 기자 2019-10-10
18441 조선노동당 창건74주년,핵 대신 경제올인 하라 이정근 기자 2019-10-10
18440 무상복지 선거정책공약 신중하고 책임지는 풍토 정착돼야 이정근 기자 2019-10-09
18439 공정한 사회.정의사회 구현 말보다 실천이 우선돼야 김형종 기자 2019-10-07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헤이유 4인조 걸그룹..
  느슨한 공직기강 바로잡고 쇄신해야
  진정한 아나바다 운동 생활화 교훈삼고 ..
  유엔의 날(UN day)을 맞아
  우리모두 함께 이몽룡의 시 한수를 생각..
  외교부 기강해이해진 직원 재발방지대책 ..
  단기4352년 개천절(開天節)을 맞아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자 독서의 계절..
  지난 역사는 우리의 미래에 대한 보배 교..
  HWPL,9·18 평화 만국회의 제5주년 기념..
  추석 솔선수범하여 "김영란法“ 법제정 ..
  아름다운 가을산행,먼저 자연을 생각해야
  원전기술 국가성장동력으로 전환 추진해..
  지방정부 지역화폐발생 신중해야 하고 사..
  형법개정 서민상대“사기죄 형량 상향 현..
  병역 기피하고 해외로 달아난 유승준의 ..
공포 공허 공황
공포(恐怖)로 폭행하여 공황(恐惶)..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
문재인 정부 N포세대(청년..
대한민국 젊은이가 꿈과 희망을 가지..
정부 경제규모에 걸 맞는 ..
만일에 외환사태 예방위해 교역국..
한 일 관계 정상화 시급한 ..
한.일 관계 적신호, 양국의 국익 ..
검찰은 음주운전 처벌강화..
    음주운전 더 이상의 관용은 없다고..
청화백자 명인 옥재 윤상..
청화백자 명인 옥재 윤상길은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한국문화기획단체 우리 문..
한국문화 기획 단체 ‘아름다운 우리 문화’가 ‘2019..
경서도소리 포럼,은평의 ..
1970년대 초만 하더라도 연서시장 앞은 비만 오면 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소아 AD..
어린이병원이 호흡기와 소화기 증상을 반복적으로 겪..
세브란스 재난의료교육센터 ..
재난 대비부터 대응까지 전문가 한자리…‘기본으로 ..
당뇨병,걸으면서 이겨내는 방..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 내분비대사내과는 오는 26일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