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9년11월20일수요일
                                                                                                         Home > 국제
  미 한 정상,대북 제재’조율 어려울 수도
기사등록 일시 : 2019-03-30 20:38:55   프린터

미 전직 관리들은 오는 11일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에서 ‘대북 제재’가 핵심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내다봤다고 미국소리방송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해 9월 뉴욕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사진= VOA)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 핵 특사는 2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 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했음에도,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 완화에 동의해 주기 바랄 것이라고 말했다.

 

[녹취: 갈루치 전 특사] “President Moon would like to have President Trump agrees with that so the Republic of Korea could go on with relationship with the North, notwithstanding the inability of Chairman Kim and the President Trump made a deal in Hanoi.”

 

갈루치 전 특사는 문 대통령이 미국과 북한을 잇는 ‘브로커’ 역할에 성공하기 위해 적극적이었지만 미-북 대화는 관계개선으로 이어지지 못했고, 북한이 미국, 한국과 각각 갖는 대조적인 관계는 더욱 극명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차이는 미-한 동맹을 점점 더 압박하게 됐다고 말했다.

 

[녹취: 갈루치 전 특사] “However, as time goes on, the US and the North’s direct talks failed to improve their relationship. Then the contrast between North Korean relationship with the US and it’s relationship with South Korea becomes more and more stark. And it puts more and more pressure on the alliance.”

 

북 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워싱턴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과의 협상을 포기하지 말 것을 당부할 것으로 전망했다.

 

힐 전 차관보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진전을 이루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하면서 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녹취: 힐 전 차관보] “President Moon, he will encourage the President not to give up on negotiation. And I am sure the President will say something like, well, sometimes, it’s not possible to move forward, we have to be serious about sanctions.”

 

대북 제재의 이행을 놓고 두 정상이 이견을 드러낼 수 있음을 시사했다. 갈루치 전 특사도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제재 문제로 불만족스럽게 회담장을 나올 수 있다고 관측했다.

 

[녹취: 갈루치 전 특사] “If President Trump shows no sympathy for the situation the South is put in, and not to take anything is not interested in the Pressure on President Moon domestically, to move ahead with a grouping of relations with the North, then it can be a pretty rocky meeting and they can go away unhappy.”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처한 상황에 대해 일절 공감하지 않고, 한국 내에서 문 대통령에게 가해지는 남북관계 개선 압박에 별 관심을 보이지 않을 경우 이번 정상회담은 매우 험난하고 불만족스러운 자리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스티븐 노퍼 코리아 소사이어티 부회장은 북한이 신고와 검증의 진전과 관련해 뭔가 거래를 할 경우 일부 제재를 완화할 여지가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따라서 두 나라는 동맹으로서 어떤 제재를 완화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공통분모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녹취: 노퍼 부회장] “There may be room for some sanctions release based on certain tradeoffs by the North Koreans in terms of declarations or verification progress. So what they will do is try to strike at some common ground as allies on what sanctions might be permissible.”

 

특히 미국은 남북관계 개선 명목의 제재 완화에 대해서는 수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대한 한국의 조언을 청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형 제재들은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확고한 지지를 얻고 있는 만큼, 제재 완화는 제한된 부문에 국한될 것이라며 비핵화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대규모 제재 완화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한 두 정상이 중국에 대한 압박 방안을 조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데니스 와일더 전 백악관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 핵 협상을 이어나갈 수 있을지, 아니면 난관에 봉착한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면서 중국 역할론을 거론했다.

 

[녹취: 와일더 선임보좌관] “It’s terribly important to get the Chinese to agree with us. They have far more influence on the North and the South Korea. And I am very curious to know what Mr. Biegun’s meeting has resulted in Beijing”

 

와일더 전 보좌관은 북한 문제에 있어 남북한 모두에 엄청난 영향력을 발휘하는 중국이 동의하도록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지난 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중 결과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또한 미-한 정상은 중국이 어느 정도 대북 압박을 가하고 있는지 깊게 논의할 것이라며, 중국을 압박할 방안을 모색하는 데 있어 양국이 공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947 미 당국자들“북한,정권 유지 위해 사이버 금융 범죄 자행 이정근 기자 2019-10-25
1946 대북 셈법 복잡해진 트럼프 침묵 이정근 기자 2019-10-16
1945 미 군축대사“북한,대화 계속해야 이정근 기자 2019-10-08
1944 트럼프“북한 관련 볼튼의 리비아 모델’언급은 큰 실수 이정근 기자 2019-09-12
1943 비건 북,실무협상 시작해야 정승로 기자 2019-09-07
1942 미 전문가들,연합훈련 후 실무협상 재개 엇갈린 전망 이정근 기자 2019-08-17
1941 미 전문가들“미-북 실무협상 열릴 가능성 커 정승로 기자 2019-08-11
1940 트럼프 대통령“김정은,미한 군사훈련 종료 후 협상 원한다 이정근 기자 2019-08-11
1939 제 4차 한일중 고위급 북극협력대화 이정근 기자 2019-06-24
1938 트럼프 대통령“김정은 친서 받아.. 이정근 기자 2019-06-12
1937 트럼프 대통령“적절한 때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 고대 정승로 기자 2019-06-06
1936 북한 관리들,유엔서 식량 개선 홍보 이정근 기자 2019-05-18
1935 폼페오“북한 같은 불량정권 상대하기 어려워 이정근 기자 2019-04-11
1934 [인터뷰 리비어 전 부차관보] 3차 미-북 정상회담 몇달내' 어려워 이정근 기자 2019-04-07
1933 미 한 정상,대북 제재’조율 어려울 수도 이정근 기자 2019-03-30 392
1932 트럼프 김정은 만찬 회동 정승로 기자 2019-02-27
1931 트럼프 제재 풀려면 북한이 의미 있는 일 해야 정승로 기자 2019-02-21
1930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4) 선거 이정근 기자 2018-12-17
1929 외교부,주한 GRULAC 공관과 협력세미나 및 우호의 밤 개최 이정근 기자 2018-12-17
1928 한 러 6자 수석대표 협의 개최 이정근 기자 2018-12-17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헤이유 4인조 걸그룹..
  新맹모삼천지교 정신과 자세 교훈삼고 실..
  공평하고 공정한 사회구현 말보다 실천 ..
  느슨한 공직기강 바로잡고 쇄신해야
  진정한 아나바다 운동 생활화 교훈삼고 ..
  유엔의 날(UN day)을 맞아
  우리모두 함께 이몽룡의 시 한수를 생각..
  외교부 기강해이해진 직원 재발방지대책 ..
  단기4352년 개천절(開天節)을 맞아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자 독서의 계절..
  지난 역사는 우리의 미래에 대한 보배 교..
  HWPL,9·18 평화 만국회의 제5주년 기념..
  추석 솔선수범하여 "김영란法“ 법제정 ..
  아름다운 가을산행,먼저 자연을 생각해야
  원전기술 국가성장동력으로 전환 추진해..
  지방정부 지역화폐발생 신중해야 하고 사..
美,대통령 가운데 한국서 ..
한국인들에게는 경천동지(驚天動地)..
공포 공허 공황
공포(恐怖)로 폭행하여 공황(恐惶)..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 공무원..
문재인 정부 N포세대(청년..
대한민국 젊은이가 꿈과 희망을 가지..
정부 경제규모에 걸 맞는 ..
만일에 외환사태 예방위해 교역국..
한 일 관계 정상화 시급한 ..
한.일 관계 적신호, 양국의 국익 ..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9..
  ▲양형규작가 작품이미지 조각페스타2019 ..
활빈단,문화재 화재예방 ..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500년 전에 지..
청화백자 명인 옥재 윤상..
청화백자 명인 옥재 윤상길은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난치성 식도암, 치료 표적 유..
식도 암인 식도편평상피세포암의 ..
강동경희대병원,파킨슨병 건..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원장 남상수)은 오는 24일 통합뇌질환학..
강동경희대병원,개원 13주년 ..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 뇌신경센터는 오는 19일 오후 ..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