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20년06월07일일요일
                                                                                                         Home > 칼럼
  헌병 70년 역사 사라져 군사경찰로 명칭 변경
기사등록 일시 : 2018-11-12 17:09:10   프린터

국방부는 병과 명칭 및 마크 변경과 더불어 수사권 강화라는 명목으로 헌병 개혁에 나서고 있다. 그 중 병과 명칭과 관련해 일본의 잔재라는 이유 들며 헌병이라는 이름을 바꾸려 하고 있다.

 

사진 = EBC헌병봉사대장 전민호

 

물론 일본이 주둔하며 헌병이란 명칭을 먼저 사용했지만 대한제국의 군대가 생기면서 고종황제가 직접 선포한 헌병이란 우리의 명칭은 인정하지 않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건국 70주년과 동시에 헌병 병과 창설 70주년을 이어오는 과정에 군의 중요임무를 당당하게 수행해 온 헌병이 왜 이제와서 일본의 잔재라는 오명을 써야하는지 병과의 전역병인 우리 예비역들은 이해할 수 없다.

 

지난 4월께 육군본부 헌병실의 “헌병” 명칭역사 확인(보고)라는 문서에 나온 “1881년 일본에서 육군 헌병을 설치했다”는 근거를 빌려 1881년부터 1899년도까지 일본에 대한 헌병 역사만 열거했을 뿐, 1900년 6월 30일 대한제국 헌병사령부 설치(근거 고종 광무제 실록 1897-1919)는 인식하지 못한 채 헌병이 일제의 잔재라고만 하니, 이에 초점을 맞춰 병과의 명칭을 변경하려고만 혈안이 돼 있는 듯하다.

 

일본은 프랑스식의 헌병을 모델로 사용했으며 패망 후 “헌병”을 “경무대”로 바꿔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고종황제 때 비록 일본식 모델인 헌병을 필요에 의해 헌병사령부를 설치했으나 1907년 일제에 의한 대한제국 군대 강제 해산 때 헌병도 폐지됐고 해방 후 1945년 11월경 국방사령부 예하 연대별 군감대 창설이 계기가 되면서 1947년 9월 군감대를 군기사령부로 개칭했다가 1948년 12월 군기병을 헌병으로 바꿨다. 이어 1949년 7월 “헌병령”이 공포됐으며 해방 후 미군이 주둔하면서 비로소 우리 헌병은 프랑스식의 헌병을 모델로한 일본, 일본을 모델로한 대한제국의 헌병에서 벗어나 미국식의 헌병으로 거듭났다. 그런데 왜 헌병이라면 일본의 잔재라는 이유만 대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현재 변경하려고 하는 “군사경찰”이란 명칭도 영어로 하면 “MILITARY POLICE(M.P)”이긴 하지만 70년의 전통과 역사를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는 헌병를 일제의 잔재라는 이유로 병과의 역사를 없애는 것은 70여년 동안 병과에서 근무하고 전역한 30여만 명의 헌병 병과인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생각한다. 올해 초부터 일선 부대장들을 상대로 병과 명칭 변경에 대한 설문조사가 실시됐는데 여기서 나온 약 70% 이상의 반대 의견은 무시되고 유트브를 통한 병과 명칭 변경을 위한 선전만 나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현재 헌병과 관련해서, 병과 명칭이나 마크를 바꾸는 것 보다는 불합리한 제도 및 명령 계통 등을 개혁하는 것이 급선무다. 70년 동안 헌병 자체적으로 많은 개혁과 쇄신으로 군과 민에 봉사하는 군 권익과 나라를 위해 많은 애를 쓰고 있지만 현 지휘 체계에서는 한계가 있다. 육본 산하 헌병실이 있으나 일선 부대의 헌병이나 수사관들은 사단의 명령 체계를 따르다보니 사단 고위직의 눈치와 수사 방향에 대한 명령에 순응하지 않을 수 없는 실정이어서다. 병과 명칭 및 마크 변경보다 헌병으로서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제도 개혁이 우선시돼야 하는 이유다.

 

헌병”의 역사는 지금과 마찬가지로 지켜져야 한다. 헌병 병과 명칭과 마크를 바꾸는 것보다 군과 나라를 위해 무얼 할 수 있는지 먼저 생각하고 헌병 내부를 다져 군 사고 예방과 대민 봉사로 명실상부한 군의 경찰, 헌병으로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고쳐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정승로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631 지자체장의 알뜰행정과 재산환원 봉급반납 사회적 운동 확산돼야 정병기 기자 2020-06-04
1630 교내 학교폭력은 반드시 사라져야 이정근 기자 2020-06-01
1629 군 기강해이 강군으로 국민 앞에 거듭나야 정병기 기자 2020-05-24
1628 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각종 세금면제 혜택줘야 이정근 기자 2020-05-10
1627 국가보훈처 미래를 위해 끊임없는 변화 노력 추구 실천해야 이정근 기자 2020-05-05
1626 초 고령화시대 걸 맞는 119응급체계 개선 정비 쇄신해야 정병기 기자 2020-03-11
1625 제21대 총선 출마후보자와 유권자의 할 일 무엇인가? 이정근 기자 2020-01-06
1624 보훈단체 환골탈태 국민과 회원 앞에 거듭나고 바로서야 이정근 기자 2019-12-10
1623 美,대통령 가운데 한국서 가장 무시당하는 대통령 이정근 기자 2019-11-15
1622 공포 공허 공황 김형근 기자 2019-09-24
1621 공무원이 민원인 무시하면,민원인도 무시한다는 사실 명심해야 정승로 기자 2019-09-23
1620 문재인 정부 N포세대(청년실업문제)희망과 비전 줘야 이정근 기자 2019-08-21
1619 정부 경제규모에 걸 맞는 외환보유고 보유해야 이정근 기자 2019-07-23
1618 한 일 관계 정상화 시급한 과제 개선해야 이정근 기자 2019-07-02
1617 검찰은 음주운전 처벌강화와 단속 통하여 엄단해야 이정근 기자 2019-06-23
1616 한국스카우트연맹,21세기 주도할 청소년들을 위해 정승로 기자 2019-05-20
1615 분열과 갈등 극복하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자 유태균 기자 2019-04-30
1614 우리나라 지진 안전지대 아니다,종합적인 대책 강구해야 이정근 기자 2019-04-22
1613 한국사립유치원(한유총)사태를 바라보며 이정근 기자 2019-03-10
1612 경제 불황에 지방의원 지금은 외유성 해외연수 자제해야 이정근 기자 2019-01-11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신인 걸그룹 러스티 ..
  여름장마철 자연재난 비상체계”로 선제..
  인터넷 직거래장터 사기행위“먹티”심해..
  청소년의 기초경제교육 통한 중요성 인식..
  유권자의 날(Day of the Voter)을 맞아
  2020, 세계물의 날을 즈음하여
  경칩(驚蟄)일을 맞아
  정부 지자체 상훈제도 시대와 현실에 맞..
  국내 저층주택 지진대비 건축방식 필로트..
  봄철 화재위험성 있는 대보름행사 축제 ..
  매월4일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복권열풍 사행성조장 위험수위 넘어 경각..
  에너지절약 말보다 평소실천이 우선되어..
  제21대 4.15 총선, 유권자 한 표가 세상 ..
  대망의 2020년 경자년 새해 서민 삶 나아..
  경자년 새해 국가기강 확립,사회적 정의 ..
지자체장의 알뜰행정과 재..
손쉬운 추경예산 보다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국민..
교내 학교폭력은 반드시 사..
학교폭력이 사라져야 학생도 살고 학교 교육도 산다.&nb..
군 기강해이 강군으로 국민..
긴급 상황발생시 군 긴급보고라인 문제, 전방근무 안일..
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각..
젊음과 청춘 국가 받친희생으로 불구로 꿈도 희망도 사라..
국가보훈처 미래를 위해 끊..
국가보훈처의 목적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한 독립유..
초 고령화시대 걸 맞는 119..
현재 119 응급구호차량은 인구 10만 명에 1대 꼴로 태부족..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
43년만에 경주 신라 고분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
오산의 봄,물향기수목원과..
도심속 조용한 물향기수목원   오산천의 ..
여기행복
시조시(時調詩) : 여기행복 , (這..
고려대의료원,스테이 스트롱 ..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이 5일 코로나..
[인사]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은 오는 2일, 양한광 암진료부원장, 김효수..
메르스 생존자 절반 이상 1년..
외상후스트레스, 우울증, 자살사고..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