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19년07월17일수요일
                                                                         Home > Best 기사
  언론은 우리를 절망으로 몰아가지 말라
기사등록 일시 : 2014-04-30 22:16:41   프린터


 

세월호 참변을 轉禍爲福의 기회로 삼는다면 세월호의 고통은 아프고 쓰리지만 병들어 죽어가는 국민정신을 치유하는 특효약이 되지 않겠는가.


(최응표 재미칼럼니스트)누가 누구에게 책임 물을 수 있나, 국민 모두가 죄인인데 어디까지 망가져야 정신들을 차릴 것인가. 썩어도 어떻게 이처럼 철저하게 썩을 수 있나. 어느 한 곳 성한 구석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으니 말이다. 이대로는 안 된다. 세월호의 慘狀(참상),국민 모두가 죄인인데 누가 누구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단 말인가.

 

지금까지 나라를 망치고 사회를 병들게 하는 주범은 먹물들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 세월호 사건에서 얻은 불편한 진실은 국민전체가 주범이라는 것, 그래서 감히 희생자와 유족들을 위로할 자신마저 없다.

 

썩은 고목나무엔 꽃이 피지 않고, 풍요 속에 병든 정신에선 사람냄새가 나지 않는 법이다. 이번 세월호의 참변이 自然災害(자연재해)가 아니라 풍요 속에 병든 국민정신이 가져온 人災(인재)라는 사실 앞에서 무슨 말로 저들을 위로하고 무슨 염치로 용서를 구할 수 있단 말인가.

 

대형 災難(재난)겪을 대마다 느끼는 일이지만 이번 세월호 참변을 두고 벌어진 저마다의 행태는 대한민국이 어쩌다 이 지경까지 왔는가, 라는 자괴감과 절망감을 더해주고 있다.

 

우선 언론보도부터가 그렇다. 큰 일일 수록 보도태도는 신중해야 하고 특히 용어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같은 사실 보도라 해도 용어선택에 따라 희망을 줄 수도 있고 눈물을 줄 수도 있다.

 

그런데 왜곡보도는 다반사고 슬픔을 더 슬프게, 아픔을 더 아프게 하며 더 깊은 절망으로 끌어내리는 실망스런 보도행태는 우리나라 언론의 자질문제와 직결된다고 생각한다.

 

세월호 참변에 대해선 국민 모두가 죄인인데, 어떻게 죄인이라고 나서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네 탓이라며 두들겨 패려는 자들만 들썩거린단 말인가.

 

자신의 부정적인 면을 인정하지 않으면 자기 안에 깊이 뿌리박힌 부정적인 생각을 떨쳐버릴 수 없는 것처럼, 내가 바로 죄인이라는 죄의식이 죽어있는 상태에서 어찌 국가의 미래를 말할 수 있단 말인가.

 

어느 곳 하나 성한 데 없이 총체적으로 병들어있는 상태에서 어떻게 통일이 대박이 될 수 있겠는가. 베를린 장벽을 허물고 독일통일을 가져온 단초가 어디서 왔는지를 생각하면 우리에게 통일은 이룰 수 없는 꿈으로만 여겨진다.

 

공산 동독의 라이프치히의 니콜라이 교회에서 시작한 작은 통일염원 기도회가 통일의 씨앗을 뿌렸다는 사실을 떠올리면, 일요일마다 교회로 향하는 자가용 행렬이 홍수를 이루는 자유대한의 천만 기독교인이 통일을 위해 한 일이 무엇인가를 되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

 

하기야 총체적으로 병들어 있는데 어찌 교회만 탓할 수 있겠는가. 세월호 침몰 사건에서 우리가 무엇인가를 배우지 못한다면 우리의 미래는 보장될 수 없다.

 

풍요는 우리에게 삶의 질 향상과 함께 쉽고 편하게 살자는 생물학적 본능도 가져다주었다. 문제는 삶의 질 향상 보다는 우리의 정신이 편하고 쉽게 살자는 생물학적 본능의 노예가 되었다는 데 있다.

 

큰 시련은 큰 교훈을 가져다준다. 세월호 참변을 轉禍爲福의 기회로 삼는다면 세월호의 고통은 아프고 쓰리지만 병들어 죽어가는 국민정신을 치유하는 특효약이 되지 않겠는가.

 

링컨은 재선 취임연설에서“어느 누구에게도 원한을 품지 말고... 정의의 이름으로 나라의 상처를 치유하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세월호 참변, 누구를 원망하고 누구를 탓할 수 있나. 우리 모두가 죄인이고 모두의 책임인 것을. 이제 살아남은 자 모두의 마음을 담아 영령들의 넋을 빌고, 유족들의 상처 난 마음을 어루만지고 나라의 안보와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는 것, 바로 산자들의 몫이 아니겠는가. 

 


정승로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479 수시로 발작하는 선동언론의 前科 목록 이정근 기자 2014-05-10
1478 세월호 慘死마져 理念論爭으로 몰아가나요? 리현일 기자 2014-05-09
1477 슬픔이 너무 크기에 억장이 무너집니다!! 리현일 기자 2014-05-06
1476 아이야! 꼭 살아서 돌아와라 절규의 목소리가 들리는가 리현일 기자 2014-05-03
1475 정말! 불안해서 못 살겠다... 리현일 기자 2014-05-03
1474 “청해진해운,세월호 침몰중일 때 화물 적재량 조작 의논” 이정근 기자 2014-05-02
1473 언론은 우리를 절망으로 몰아가지 말라 정승로 기자 2014-04-30 671
1472 302명 살인범 유병언회장 재산몰수 유족에 돌려 줘야 이정근 기자 2014-04-28
1471 청해진 해운 세월호 여객선 이정근 기자 2014-04-25
1470 2만 명이 넘는 기자들은 몰랐던가? 이정근 기자 2014-04-23
1469 정의구현사제단 때문에 천박한 반역종교로 낙인찍힌 천주교 이정근 기자 2014-04-21
1468 대형사건 난 후 외양간이라도 제대로 고쳐라! 이정근 기자 2014-04-17
1467 황제가 부럽지 않은 지방토호 세력의 적나라한 민낯 정승로 기자 2014-04-08
1466 논문표절,역사왜곡 서남수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 이정근 기자 2014-03-24
1465 이제는 기자실 선진화 돼야 정창섭 기자 2014-03-23
1464 국가 지방자치단체 특혜성 지원-육성법들 이대로 둘 것인가 정승로 기자 2014-03-23
1463 가짜 탈북자 류가강을 즉각 추방하라 정승로 기자 2014-03-18
1462 MBC‘개혁인사’단행하자 민주당·MBC본부노조 맹비난 이정근 기자 2014-03-07
1461 [성명서]“중국정부는 탈북자 강제북송 중지하라” 이정근 기자 2014-03-06
1460 JTBC 왜 이러나.이번엔 ‘뉴스큐브6’ 편파 논란 정승로 기자 2014-02-20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한가빈,‘미스트롯’..
  병역 기피하고 해외로 달아난 유승준의 ..
  정보보호의 날 맞아 그 중요성 인식하는 ..
  우리사회 안전불감증 부재 이제는 변화되..
  우리사회 애 경사 문화 이제 현실 반영한..
  무더운 여름철 음식관리 철저히 해야
  지난 역사는 우리의 미래에 대한 보배 교..
  북한선박 동해 삼척항 정박사건을 바라보..
  공직자가 바로서야 공직사회가 살고 신뢰..
  루마니아·세르비아에 실종자 수색 구조 ..
  정부당국 하절기 여름철 전력수급대책 차..
  충남 천안삼거리공원,미래 100년을 디자..
  한 미 을지연습훈련 통하여 안보역량 다..
  사회불안 야기하는 불법폭력조직 발본색..
  복지부,동네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감사원 자동차 리콜 제도 보완 추진
한 일 관계 정상화 시급한 ..
한.일 관계 적신호, 양국의 국익 ..
검찰은 음주운전 처벌강화..
    음주운전 더 이상의 관용은 없다고..
한국스카우트연맹,21세기 ..
안병일〔글로벌사이버대 뇌교육융..
분열과 갈등 극복하고 새로..
2019년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우리나라 지진 안전지대 아..
일본의 지진에 대한 정책과 천재지..
한국사립유치원(한유총)사..
국가관리회계시스템인 에듀파인 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201..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6월 1일부터 ..
예술단체 링카트, 정류장 ..
한국디지털뉴스 정승로 기자 = 예술단체 링카트(LINKA..
설하수,상큼 활력 넘치는 ..
트둥이’ 설하수가 넘치는 에너지로 해피바이러스를 ..
서울대병원 유형곤 교수,유전..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 = 서울대병원 안과 유형..
서울아산병원 해외 의사들, E..
10개국 해외 의료진 참석, 세계 의료 수준 향상 및 차..
줄었다 늘었다 고무줄 몸매, ..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 240,640명의 건강검진 결..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nb..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