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2021년10월22일금요일
                                                                                                         Home > 칼럼
  한반도‘통일대박’다가오고 있다
기사등록 일시 : 2016-02-16 18:57:16   프린터

한반도의 남북한 통일은 남북 정치인들의 정상회담에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또 한국이 북한의 상전국이요, 배후 조종자인 중공의 시진핑을 위시한 수뇌부에 간절한 외교를 통해서 남북통일이 이루어지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중공은 망조를 초래하면서도 북과 동사(同死)하는 정치사상일 뿐이다.

 

이법철(이법철의 논단, 대표) 진짜 남북통일을 하려면, 첫째, 남북전쟁을 통해서만 통일이 가능할 수 있을 뿐이다. 그 전쟁은 과거 6,25 전쟁 때 보다는 비교할 수 없는 핵폭탄전이요, 확전(擴戰)의 국제전으로 변하는 것은 너무도 뻔한 수순이다.

 

제2 한국전이 벌어진다면, 과거 6,25 전쟁 때와 같이 북과 중공, 러시아가 동패일 수 있다.

 

러시아는 북의 도발에 의해 제2 한국전이 개전된다면, 라시아는 미국측에 의해 섭외 당해 중국을 배신할 수 있다. 주장의 근거는 과거 6,25 전쟁 때 유엔에서 미국이 한국전에 유엔군을 동원하기 위해 결의안을 택할 때 유엔주재 소련 대표는 돌연 본국의 긴급 훈령을 받고 회의에 불참해 버렸다. 그 때, 소련 유엔 대표가 미국의 한국전에 대해 유엔군 동원에 반대하는 표를 던지고 운동했다면, 미국은 유엔군 동원에 실패했을 지도 모른다.

 

한국전 때, 소련의 수상 스탈린은 찾아와 지원을 호소한 김일성, 박헌영에게 적극 지원할 것을 호언 했지만, 속셈은 모택동의 중공이 국력이 쇠진하기를 바라고 대부분 폐기처분해야 할 재래식 탱크 등을 지원하고 전면에 나서지 않았다. 무엇보다 스탈린은 당시 미국이 우려하는 소련의 핵을 사용하지 않았다.

 

나는 중국의 실세인 중공의 최후가 다가온다고 분석한고 전망한다.

 

중국 대륙이 천하대란(天下大亂)으로 빠질 때는 으레히 다음의 흉조가 나타났다. 첫째, 집권자들이 부정부패하고, 둘째, 중국 백성이 기아로 죽고, 혹독한 집권자들의 폭정에 시달리고 외침(外侵)의 환란이 그치지 않아 생명의 위기를 절감할 때, 중국 대륙의 도처에서 소위 천하대란(天下大亂)이라는 무장 반란이 일어난 것이다. 예컨대, 진(秦), 한(漢), 당(唐) 등 제국의 역사의 흥망성쇠(興亡盛衰)가 이를 웅변한다. 작금의 중국 대륙은 모택동이 건국한 중공이 세운 제국이지만, 작금의 중공 수뇌부가 북을 앞세워 미국, 일본 등에 공갈협박을 하도록 배후 조종하듯 하기 때문이다.

 

나는 중공이 짧은 시일안에 경탄할 경제를 이루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정치는 망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생각한다.

 

첫째, 중국 인민 1인당 1만불도 안되는 경제에 대약진을 했다는 자만심에서 미국을 위시한 서구열강과 패권경쟁을 나서고 있는 것이 중공의 망할 짓이요, 둘째, 중공의 수뇌부들이 고질병인 부정부패의 돈을 착복하여 중국은 물론 국제사회를 아연(啞然)하고 분노하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셋째, 중공이 망하는 첩경은 북의 세습복재자들이 3대에 걸쳐 한국은 물론 미국, 일본 등 서구 열강들에게 북핵으로 노골적인 협박을 하는 것을 묵인 내기 옹호하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국제평화를 깨부수는 패악한 북을 옹호하고 경제지원하는 중공은 국제사회가 타도에 나서는 공적(公敵)이 되어 가고 있다.

 

북의 세습독재자들이 북핵으로 미국, 일본 등을 협박하는 결과는 무엇인가? 미국, 일본 등은 국제평화를 위해서는 북핵을 파괴하기 위해 북을 공격하는 것은 깃털이고, 몸통인 중국을 향해 공격한다는 것은 과거 역사에 비교하면 불을 보듯 뻔한데, 중공의 수뇌부는 전혀 분석하지 못하는 것같다.

 

중공의 수뇌부가 무뇌아(無腦兒)들이 아니라면, 이제라도 북을 위해 동사(同死)하는 정치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나는 주장한다.

 

미국의 해외 침공 전쟁 역사를 보면 대부분 독자적인 군사행동을 하지 않고 다국적군(多國籍軍) 즉 연합군을 형성하여 진군했다. 예컨대 미국이 이라크를 공격할 때 소위 다국적군(多國籍軍)으로 침공해갔다. 그 외 같은 사례는 부지기수(不知其數)이다. 철말(淸末) 때는 미국을 위시한 일본, 영국, 독일 등 6개국의 군대가 북경을 점령한 후 북경 자금성의 황금과 보물을 강탈하고, 전쟁 배상금을 받아내고, 중국의 국토를 분할 점령하는 엄연한 사례가 있다.

 

중공의 옹호를 받는 북이 북핵으로 미국, 일본 등에 협박공갈에 나설 때, 미국과 우방의 다국적군은 전리품이 없는 북을 목적으로 연합군을 진군시키지 않는다.

 

만약 미국이 주도하는 다국적군이 진군의 대상이 된다면 전리품이 있는 중국이다. 다국적군은 돈 좀 벌었다고 국제패권자 노릇을 하기 위해 하수인(下手人) 북을 앞세워 국제평화를 깨부수는 중국을 향해 진군하고, 과거 북경의 55일 때 처럼 중국을 점령하고, 전쟁 배상금을 받아내고 국토를 분할할 수 있다는 것을 중공의 수뇌부는 우려해야 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이제 미국은 중공에 감정이 안좋은 아세안 국가의 정상들을 설득하고, 유럽의 정상들을 설득하고 있다는 정보분석이 있다.

 

미국을 위시한 다국적군의 오직 대외적인 한 목소리는 국제평화를 깨부수는 북핵과 북을 조종하는 중공 타도의 구호와 나팔을 불고, 중국으로 진군할 수 있다고 분석할 수 있다.

 

전쟁이 없는 평화와 안정속에 계속하여 경제성장을 추구해야 할 중국은 몇 안되는 재정신이 아닌 중공의 수뇌부들의 북핵을 앞세워 국제평화를 깨부수는 위기를 초래하는 못난 정치 탓에 중국이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 따라서 중국의 번영을 염원하고 행동하는 중공당원이 아닌 중국의 현자들은 전국적으로 궐기하여 중공 수뇌부에 “북을 위해 중국 천하를 위기로 몰아가지 말라!”고 행동으로 저항해야 할 때가 되었다고 나는 주장한다. 중국의 현자들은 요원의 들불처럼 일어나 저항할 것을 촉구한다.

 

중국과 북이 북핵을 앞세워 세계 패권을 위해 국제사회를 협박하는 것은, 마치 사마귀가 수레 앞에서 수레 바퀴를 힘으로 막으려는 만용같은 즉 당랑거철(螳螂拒轍)일 뿐이다. 중국을 의미하는 황화론(黃禍論)이 있지만, 중공은 서구 열강의 연합군에 승산이 없는 나라일 뿐이다. 중공과 북은 스스로 수명을 재촉하는, 즉 촉수(促壽)해서는 안된다.

 

나는 주장한다. 북과 중국에 전화(戰禍)가 초래되는 것은 이는 온전히 북핵으로 국제사회를 위기로 몰아가는 북의 세습독재자들과 그들을 옹호하고 지원하는 중공이 책임을 져야 한다. 미국, 일본, 등 국제평화를 바라는 아시아의 정치지도자들은 물론 유럽의 정치지도자들은 이제 단결하여 북을 옹호하는 중공에 대하여 단호한 구호와 행동할 때가 되었다고 나는 생각한다. 한국의 진정한 통일대박은 언제 오는가? 중공이 스스로 붕괴를 초래했을 때, 따라서 한반도의 통일은 올 수 있고, 한국의 고토(故土)인 일부 만주지역의 강탈당한 땅도 수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정근 기자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기사등록일
1589 親中·親北 나팔수 그만두고 석고대죄 해야 이정근 기자 2016-08-10
1588 생각하는 사람이 세상을 바꾼다 김형근 기자 2016-07-12
1587 평화협정 추진해도 되는가 정승로 기자 2016-02-23
1586 한반도‘통일대박’다가오고 있다 이정근 기자 2016-02-16 6669
1585 국민권익위회는 예상을 벗어나지 못하고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 김형근 기자 2016-01-10
1584 모국은,외국군에 창(娼)이 된 신세가 오래인데 이정근 기자 2015-12-25
1583 제47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 결과 분석 정승로 기자 2015-11-03
1582 전문가 의견에 기댄 국민권익위원회 김형근 기자 2015-10-07
1581 한-미-일 해군훈련이 필요한 이유 정승로 기자 2015-09-24
1580 남북 고위급 협상 타결 분석 정승로 기자 2015-08-25
1579 대한민국 반공 존재하는가? 이정근 기자 2015-08-17
1578 보훈처 외 이라나? 이정근 기자 2015-08-11
1577 향군개혁 조남풍 회장 방해말라 이정근 기자 2015-07-27
1576 북한 대화 제의에 대한 대응 이정근 기자 2015-06-16
1575 한국 사회 춘향(春香)이는 사라졌나? 이정근 기자 2015-06-15
1574 양영태“박원순,매우 오만하다 이정근 기자 2015-06-12
1573 매르스’에 힘내세요” 정승로 기자 2015-06-08
1572 유승민 안보가 무엇인줄 제대로 알고 있나? 이정근 기자 2015-05-16
1571 박대통령,연금개혁안 밀실야합 거부해야 이정근 기자 2015-05-04
1570 부패척결 반대하는 일부 정치인들 이정근 기자 2015-04-20
  1  2  3  4  5  6  7  8  9  10   
이름 제목 내용
 
 
걸그룹 크랙시 대서..
  제73주년 국군의 날 맞아 국민앞에 환골..
  김포 국제공항청사 폭탄 테러 상기!
  지방자치화 시대 개방형직위 공모제”확..
  매년 달력에 경술국치일 기록 지정 조기 ..
  정부당국과 국민들은 현실에 맞게 가정의..
  현충일 맞아 보훈단체 환골탈태(換骨奪胎..
  5월가정의 달 코로나19 확산 가족방문 자..
  제41회'장애인의 날' 장애인 차별추방운..
  식목일 맞아 나무 심는 마음을 실천해야
  화이트데이 즐기기 코로나19차단 위해 자..
  공정한 사회 법치가 살아 세워지고 지켜..
  경칩(驚蟄)일을 맞아
  활빈단,다케시마 날 독도침탈야욕 철회 ..
  봄철 산불 및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 총력..
  난파선(難破船)
정치권은 코로나장시사태로..
내수경기 살리는 부양책 “골든타임” 놓치지 않게 최선..
삼권분립(三權分立)
법의 정신(De l’esprit des lois)은 ‘여러 관계 하에 ..
자치경찰시대 영국의 경찰..
영미법계에서 주로 경미한 형사·민사 재판을 담당하는 ..
정부당국은 사회악인 도박..
 장기불황과 코로나19사태 속에서도 사행성 불법오..
순간(瞬間)을 지워가는 참..
  운명은 사람의 질곡을 해석 해소하는 지표가 될 수 있..
대한민국과 바이든
2021년, 미국은 대통령 4년 임기가 시작됐다. 대한민국의 ..
제10회 님의 침묵 전국백..
한국디지털뉴스 이정근 기자=제10회 ‘님의 침묵 전국백일장’이..
김선욱과 KBS교향악단 공..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재)광주시문화..
고 이건희 회장 문화재 미..
국보 ‘정선필 인왕제색도’, 보물 ‘고려천수관음보살도’ 등 ..
강동성심병원 로봇수술센터,..
강동성심병원(병원장 이주헌) 로봇수술센터가 로봇수술 100례를 ..
고려대 이호왕 명예교수, 202..
  의과대학(학장 윤영욱) 미생물학교실 이호왕 명예교수가 ..
가늘어지는 오줌 줄기, 요도..
  요도협착이란 방광에 모아진 소변이 몸 밖으로 나오는 길..
해수욕장 안전관리 감사-어느..
신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이 여름철 해수욕장 안전..
여성의용소방대 화재예방 펼..
국제시장 및 부평시장 일대 화재예방캠페인 펼쳐   &nb..
군산해경 사랑 나눔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나눔인 정부포상에 군산해경이 ..
김선호 찾읍니다
김선호(13세) 남자      당시나이 13세(현..
이경신씨 찾읍니다
이경신(51세) 남자     당시나이 51..
김하은을 찾습니다
아동이름 김하은 (당시 만7, 여) 실종일자 2001년 6월 1일 ..
강릉 주문진 자연산 활어 인..
동해안을 찾기전에 미리 동해안 자연산 제철 활어를 맛 보실 수 ..
국민 생선회 광어(넙치) 영양..
양식산 광어는 항노화, 항고혈압 기능성 성분 탁월   ..
<화제>온 동네 경사 났..
화제 94세 심순섭 할머니댁 된장 담는 날 산 좋고 물 맑은 심..
뽀로로가 아이들의 운동습관..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들이 증가하면서 성장기 아이를 둔 부모..
별나무
별나무 아세요?감을 다 깎고 보면주홍 별이 반짝인다는 걸 우..
중부소방서 지하 현지적응훈..
부산 중부소방서(서장 전재구)는 22일 오전 KT중부산지사(통신구..